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원시, 무주택 다자녀가구에 주택 지원





【수원=뉴시스】박다예 기자 = 경기 수원시는 만 20세 이하 자녀가 5명 이상인 무주택 가구에 주택을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수원시의 자녀 5명 이상 무주택 가구는 자녀 5명 22가구, 6명 4가구, 8명 1가구 등 27가구다. 시는 올해 매입한 ‘수원휴먼주택’ 5호를 자녀 수가 많은 순으로 먼저 지원하기로 했다.



수원휴먼주택이 추가로 확보되면 자녀 5명의 무주택 가구에도 주택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미 자녀 6명의 한 가구는 26일 화서동 소재 신축 다세대주택에 입주했고, 자녀 8명을 둔 가구는 다음 달 2일 매탄동 연립주택에 입주한다. 자녀가 6명씩인 세 가구는 내년 1월 입주다.



수원휴먼주택은 수원시 주거복지정책의 하나로, 집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다자녀가구 등 주거 취약계층에 무상으로 지원하는 임대주택이다.



임대 기간은 2년이고, 재계약이 9차례까지 가능해 20년 동안 거주할 수 있다. 보증금과 임대료는 없고, 관리비만 내면 된다.



시는 내년에는 수원휴먼주택을 45호, 2020~2022년에는 매년 50호를 추가로 확보한다. 시 자체 예산으로 매입하거나 민간개발사업에서 공공기여로 기부채납을 받는 방식 등을 활용한다.



다자녀가구뿐 아니라 다른 주거 취약계층도 수원휴먼주택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수원휴먼주택이 주택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무주택 다자녀가구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사람이 중심이 되는 주거복지 정책으로 모든 시민을 포용하는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pdyes@naver.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