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리온, ‘왕상어밥 새우버거맛’ 선봬…“상어밥보다 3배 커”



오리온은 신제품 ‘왕상어밥 새우버거맛’을 출시하며 ‘고래밥&상어밥’ 브랜드 제품군을 강화한다고 27일 밝혔다.

왕상어밥 새우버거맛은 기존 ‘상어밥’의 맛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과자 크기를 3배 가량 키워 씹을 때 상어밥 여러 개를 한 번에 먹는 듯한 느낌을 준다. 1020 젊은층이 선호하는 고소한 새우맛과 새콤달콤한 타르타르 소스맛의 조화를 준 것이 특징이다.

또한 ‘왕고래밥’과 동일하게 과자 중심에 뚫린 구멍 안으로 양념이 배어들어 더욱 진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오리온은 왕상어밥 출시를 통해 고래와 상어의 대결 구도를 앞세운 브랜드 스토리를 확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오리온은 지난 6월 고래밥 특유의 ‘펀(fun)’ 콘셉트를 기반으로 상어밥을 출시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힌 바 있다.

상어밥은 고래밥의 대표 캐릭터인 고래에 대적할 만한 바다 생물인 상어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제품이다. 오리온은 고래밥에는 없던 해파리, 바닷가재, 소라 등 새로운 모양들로 상어밥을 구성하고, 매장에서 두 제품을 나란히 진열해 소비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30년 넘게 사랑받아온 고래밥이 상어밥 출시후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며 “맛뿐만 아니라 재미까지 더한 대한민국 대표 펀(fun) 과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영선 기자 (ysun@betanews.net)



[ 경제신문의 새로운 지평. 베타뉴스 www.betanews.net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