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6조면 글로벌 해운사 인수 가능 … 코리아 해운 동맹 추진해야”

현대상선의 1만3100TEU 컨테이너선. [사진 현대상선]

현대상선의 1만3100TEU 컨테이너선. [사진 현대상선]

벼랑에 선 한국 해운 
한국 해운업을 살리기 위한 전문가들의 조언은 결국 새로운 인수합병(M&A)과 해운동맹 추진, 현대상선의 ‘순혈주의’ 타파로 요약된다. 영업력을 갖춘 해외 해운사를 인수하고, 현대상선·SM상선 등 국내 해운업계가 힘을 합치는 것이 규모의 경제 실현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일본 ‘ONE’ 이름으로 통합망 구축
로켓배송 같은 특화 상품도 필요

한종길 성결대 동아시아물류학부 교수는 “지금 현대상선에 지원하는 돈이면 해외 초대형 해운사 인수도 가능하다”며 “머스크·MSC(2M)와의 해운동맹에 편입되지 못하게 될 상황에 대비해 국내 해운사·화주 등이 힘을 합친 ‘코리아 해운 동맹’을 결성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이 같은 방식은 일본 해운업계의 경쟁력 회복 과정을 벤치마킹하는 형태가 될 수 있다. 2016년 한진해운의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 사태를 목격한 NYK·MOL·K Line 등 일본 3대 해운사는 그해 10월 ‘ONE’이란 이름의 통합 법인 구축에 성공했다. 이 법인은 통합 직후 세계 6위의 대형 선사로 단숨에 진입한 것이다.
 
관련기사
 
현대상선이 경영진단을 의뢰한 컨설팅기관 AT커니는 현대상선에 화주 맞춤형 서비스와 해외 영업 강화를 주문하고 있다. 최단 시간에 화물을 배송하는 해운업계판 ‘로켓배송’과 같은 특화된 서비스를 개발하거나 해외 고객 확보에 주력해야 한다는 것이다.  
 
과거 해운업은 국내 수출 기업과 동반 성장했지만 생산 시설이 중국·동남아 등지로 이전된 상황에선 해외 고객 확보를 위한 새로운 영업 패러다임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현대상선의 ‘체질 개선’ 주문도 이어졌다. 강도 높은 구조조정 이후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서 영업이익률 2위(4.5%)에 오른 이스라엘 해운사 ZIM처럼 과감한 적자 노선 철수, 인력 구조조정을 통한 비용 효율화 등을 시도해야 한다는 것이다.  
 
김민중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