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이프 트렌드] 한파 쫓는 화려한 롱·숏패딩, 가벼운 무스탕

올겨울 인기 아우터
진정한 멋쟁이는 겨울에 돋보이는 법이다. 따뜻함을 위해 스타일을 포기할 필요도 없다. 보온성과 패션 포인트를 모두 갖춘 겉옷(아우터) 하나면 패셔니스타로 거듭날 수 있다. 올겨울 아우터는 좀 더 화려하고 고급스러워질 전망이다. 겨울철 아우터의 원조 강자인 ‘롱패딩’부터 꾸준한 사랑을 받은 ‘무스탕’, 신흥 강자로 떠오른 ‘시어링(shearing·짧게 깎은 양털) 코트’까지 다양한 제품이 출시됐다. 
 
올겨울 가장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아우터를 꼽으라면 ‘시어링 코트’일 것이다. 곱슬곱슬하면서도 풍성한 털이 세련되고 사랑스러운 느낌을 연출한다. 시어링 코트는 ‘뽀글이·테디베어 패션’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핫한 겨울 아이템으로 등극했다. 저렴한 브랜드부터 명품까지 모두 다양한 소재·디자인의 시어링 코트를 앞다퉈 출시하고 있다.
 
다양한 소재·디자인 시어링 코트
최근엔 패션 센스가 좋기로 유명한 방송인 김나영이 시어링 코트를 입은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려 화제가 됐다. 그는 앤더슨벨의 시어링 코트를 청바지·청재킷의 ‘청청 패션’에 매치해 겨울철 복고 분위기를 극대화했다. 김나영처럼 시어링 코트 특유의 포근한 느낌을 살리고 싶다면 넉넉한 폴라 티셔츠에 9부 길이의 코듀로이 팬츠와 슬립온을 매치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매년 점점 추워지는 겨울 날씨에 ‘패딩’은 없어선 안 될 아이템이 됐다. 올해도 강력한 한파가 예상되는 가운데 지난해보다 보온성을 강화한 패딩 제품들이 눈에 띈다. 지난겨울 큰 인기를 끌었던 ‘롱패딩’은 색상과 디자인이 더 다양해졌고 기장도 발목에 닿을 정도로 한층 길어졌다. 아웃도어 브랜드 마모트의 ‘렐리카 다운자켓’(사진)이 대표적이다. 마모트의 베스트셀러 중 하나인 ‘렐리카 다운자켓’은 지난해보다 가벼워졌고 은은한 광택이 나는 나일론 소재를 사용해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특히 보아털(보풀처럼 만든 직물) 안감과 구스다운 충전재를 사용해 보온성을 높였다. 색상은 핑크·블랙·네이비가 있으며 모자 부분에는 두 가지 색의 풍성한 라쿤 털을 달아 따뜻한 느낌을 강조했다.
 
색상·기장도 각양각색
기장이 짧은 ‘숏패딩’의 인기도 만만치 않다. 롱패딩에 비해 금색·은색 같은 화려한 컬러와 패턴을 사용해 소비자의 눈을 사로잡는다. 뉴발란스가 출시한 숏패딩 ‘뉴워커스 다운’은 허리까지 오는 짧은 길이에 풍성한 실루엣을 강조한 푸퍼다운(puffer·부풀어 오른다는 뜻의 패딩) 제품이다. 감각적인 색상와 로고로 디자인해 개성을 살렸다. 넓게 퍼지는 주름 치마와 맨투맨 상의, 귀여운 운동화와 함께 연출하면 사랑스러운 복고룩이 완성된다.
 
‘무스탕’ 열풍도 빼놓을 수 없다. 최근 출시되는 무스탕 제품은 숏 기장과 롱 기장으로 길이가 다양하다. 무스탕의 단점으로 지적됐던 무게감도 많이 개선했다. 스타일리시한 디자인과 디테일이 가미돼 실용성과 멋스러움을 모두 갖췄다. 가죽 브랜드 느와르라르메스가 선보인 무스탕 은 클래식한 디자인에 골반을 살짝 덮는 기장, 밝은 캐멀 색상으로 매일 입기에도 부담이 없다.
 
마모트 관계자는 “올겨울엔 복고 등의 유행과 함께 어느 때보다 다양한 스타일의 아우터가 출시됐다”며 “무조건 트렌드를 쫓기보다 따뜻하면서도 자신만의 스타일을 살려주는 실용적인 제품을 골라야 한다”고 말했다.
 
글=신윤애 기자 shin.yunae@joongang.co.kr, 사진=마모트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