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천 간석식구파 조폭 '광주 보복원정' 주도…경찰 추적중

26일 오후 광주 북부경찰서에서 지난 24일 광주 조폭에 보복하려고 집결했다가 붙잡힌 수도권 조폭 12명이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으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
26일 오후 광주 북부경찰서에서 지난 24일 광주 조폭에 보복하려고 집결했다가 붙잡힌 수도권 조폭 12명이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으로 압송되고 있다. 연합
광주 폭력조직원에게 폭행을 당한 뒤 보복하기 위해 수도권 일대 폭력조직원들을 집결시킨 인천 폭력조직원은 ‘간석식구파’ 소속으로 확인됐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광주 북부경찰서는 특수폭행 등 혐의로 수도권 지역 폭력조직원 12명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들은 지난 24일 오후 1시 30분께 광주시 북구의 한 모텔에서 이 지역 폭력조직원 1명을 붙잡아 감금하고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건은 수도권 3개파 폭력조직원들이 전날인 23일 저녁시간대 광주의 한 술집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광주지역 폭력조직원으로부터 인천 지역 폭력조직원 A(24)씨가 폭행을 당하며 시작됐다.



A씨는 보복을 위해 평소 친분이 있던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조폭들에게 연락해 광주 보복 원정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도권 폭력조직원 30∼40명이 앙갚음을 하겠다고 광주로 모였고, 광주 폭력조직원 1명을 붙잡아 폭행 가해자를 데리고 오라고 요구하며 폭행하고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간석식구파’ 소속으로 경찰의 ‘관리 대상’ 조직원은 아니지만 ‘관심 대상’으로 분류된 상태로, 현재 도주해 경찰에 검거되지 않았다. 간석식구파는 지난 2011년 인천 길병원 장례식장 앞 집단 난투극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광주지방경찰청의 공조 수사 요청을 받고 형사 5명을 지원했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2012년부터 최근까지 인천지역의 폭력조직을 잇따라 적발해 구속했지만 하부조직원들은 계속 활동하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폭력조직원들을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백승재기자/deanbek@joongboo.com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