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송민호 뽕힙합 ‘아낙네’로 첫 솔로…송가락 신화 이어갈까

송민호 첫 솔로 앨범 타이틀곡 '아낙네'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을 찾은 양현석.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송민호 첫 솔로 앨범 타이틀곡 '아낙네'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을 찾은 양현석.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송모지리ㆍ송가락ㆍ송화백…. tvN 예능 ‘신서유기’를 통해 탄생한 송민호(25)의 별명이다. 속담 퀴즈에선 ‘어물전 망신은 개망신’ 등 포복절도할 오답을 내놓지만, 코끼리 코 돌고 손가락으로 상품 찍기 같은 게임에선 놀라운 균형감각을 발휘한 결과다. 지난해 ‘신서유기 외전’으로 선보여 인기를 얻은 ‘꽃보다 청춘’ 위너편과 ‘강식당’ 모두 송민호의 소원에서 시작된 기획이다. 
 
지난해초 시즌 3부터 합류한 그는 없어선 안 될 존재로 거듭났다. 신효정 PD는 손재주가 많은 송민호를 두고 ‘복덩이’라고 했다. 연이어 방영 중인 시즌 5 귀신 특집, 시즌 6 과일 특집은 강호동 얼굴을 도화지 삼아 가오나시나 수박 분장을 그려줄 송화백이 없으면 불가능한 기획이다.
 
'신서유기' 시즌 5에 합류한 피오는 절친 송민호와 남다른 호흡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사진 tvN]

'신서유기' 시즌 5에 합류한 피오는 절친 송민호와 남다른 호흡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사진 tvN]

특히 이번 시즌은 그와 한림예고 동창이자 십년지기인 블락비 피오(25)가 합류, 시즌 최고 시청률(6.6%)을 기록했다. 26일 서울 상수동에서 기자들과 만난 송민호는 “서로 같은 프로에 출연하는 건 룸메이트였던 연습생 시절부터 꿈꿔온 일 중 하나여서 데뷔 후 음악방송에서 처음 만났을 때처럼 남다른 짜릿함이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누가 더 재미있는 오답을 말할까 기대감을 선사하는 덤앤더머 캐릭터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그는 “둘다 어렸을 때부터 음악을 좋아해서 음악만 하고 공부는 안했기 때문에 일반상식 같은 건 모르는 부분이 많다”면서도 “피오가 훨씬 심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이나 패션, 사진 같은 건 굉장히 연구를 많이 하고 영리한 친구이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봤을 때 캐릭터를 빼앗기는 기분이라 위협적이긴 하다”고 덧붙였다. 
 
26일 서울 상수동 YG X아카데미에서 취재진과 만난 송민호. [사진 YG엔터테인먼트]

26일 서울 상수동 YG X아카데미에서 취재진과 만난 송민호.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이날 첫선을 보인 솔로 정규 앨범 ‘XX’는 예능 속 송민호, 아이돌그룹 위너의 송민호와 확연히 달랐다. 프로듀서이자 아트 디렉터로 12곡 전부 작사ㆍ작곡에 이름을 올리고, 앨범 디자인부터 뮤직비디오 콘셉트까지 모든 과정에 참여했다. 위너 앨범에 수록된 솔로곡 ‘걔 세’ ‘손만 잡고 자자’ 등이 히트하긴 했지만, 솔로 앨범 발표는 처음이다.
 
음악 얘기를 할 때는 그도 웃음기를 싹 빼고 진지한 표정으로 임했다. “사실 올 초 공황장애로 많이 힘들었어요. 이유는 모르겠지만 그동안 억눌려온 것들이 터진 것 같아요. 그래서 1년 내내 음악 작업에 더 몰두했던 것 같아요. 그림도 많이 그리고. 계속 무언가를 표출하고 쌓였던 걸 해소하면서 조금씩 나아진 것 같아요.” 
 
솔로 1집 발매하는 위너 송민호

솔로 1집 발매하는 위너 송민호

타이틀곡 ‘아낙네’는 트로트 ‘소양강 처녀’(1970)를 샘플링해 힙합 리듬에 얹은 ‘뽕힙합’. 그는 “양현석 사장님 아이디어로 넣어봤는데 조합이 정말 좋았다”며 “누군가를 갈망하는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영화 ‘광해’의 이병헌 선배님 연기를 뮤직비디오에 참고했다”고 했다. 뮤직비디오에서 방탕한 왕으로 분한 그는 “꼭꼭 숨어라 나의 님 머리카락 보일라” “못 찾겠다 꾀꼬리 그대 있는 곳으로 가리” 등 가사에 맞춰 궁 안팎을 헤집고 다닌다. 
 
광기와 공허 사이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이는 그는 “일상에서 아이디어를 많이 얻는 편인데 창작에 대해 쉼없이 고민하다 보면 고갈될 때가 있다”며 “그럴 때면 재료 수집을 위해 영화나 다큐멘터리 같은 영상을 많이 본다”고 덧붙였다. 최근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룸메이트인 김진우가 집돌이로서 소파를 떠나지 않는 반면 송민호는 옷을 리폼하고 사진을 찍고 곡 작업을 하는 등 쉴새없이 움직이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가 되기도 했다. 
 
양동근과 함께한 ‘불구경’, 유병재가 처음 피처링에 도전한 ‘소원이지’도 눈에 띈다. 송민호는 “양동근 선배님은 어렸을 때부터 좋아하던 아티스트고, 2년 반 전에 가장 먼저 쓴 ‘소원이지’는 적임자가 없어서 고민이 많았는데 병재형 도움 덕에 즐겁게 작업했다”고 했다. ‘소원이지’와 ‘시발점’은 일부 표현 때문에 청소년 유해물 판정을 받을 것을 우려해 19세 미만 청취 불가로 발표했다.
 
2015년 ‘쇼미더머니 4’는 그가 솔로로서 안고 가야 할 숙제이기도 하다. 준우승을 하며 실력을 인정받았지만 여성 혐오 가사로 논란을 불렀다. 그는 “그 일을 겪으며 생각이 많이 바뀌었다”며 “‘시발점’이 새로운 나로 다시 태어난 내용을 담은 곡”이라고 밝혔다. 이 노래는 “2015년 7월 10일 3절 말씀 찢고 회개 난 시인 나의 글이 있어도 다 문맹 막귀들 썩 물러 꺼라”라며 해당 방송을 언급한다.
  
1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콘서트

1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콘서트

2011년 발라드그룹 비오엠(BoM)으로 데뷔, 쉽지 않은 과정을 거쳐 지금에 이른 심정은 어떨까. 24일 위너 아시아 투어를 마치고 이틀 만에 솔로 앨범을 발표한 그는 “꿈같다”고 했다. “몸이 아무리 바빠도 공백기 때 마음이 힘든 것보다 훨씬 행복해요. 앨범명을 ‘XX’로 한 것도 한 가지 이미지로 규정되고 싶지 않아서거든요. 앞으로도 정체성 고민은 계속되겠지만 매 순간 최선을 다하고 싶어요. 음악하는 송민호도, 예능하는 송민호도 모두 제 일부잖아요.”
 
위너의 다음 솔로 타자는 누가 될 것 같냐는 질문에는 김진우를 꼽았다. 각각 ‘슈퍼스타K’와 ‘K팝스타’ 출신인 강승윤과 이승훈이 솔로로서 역량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있었던 반면, 김진우는 위너 안에서 모습만 보여줬기 때문에 기대감이 높을 것 같다고 답했다. 위너는 내년 1월 15일 시애틀을 시작으로 7개 도시에서 북미 투어를 준비 중이다. 
관련기사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