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나아이, 양산시와 기초지자체 첫 카드형상품권 ‘양산사랑카드’ 발행

코나아이(대표 조정일)가 경남 양산시와 함께 코나카드 플랫폼 기반 전국 기초자치단체 최초 카드형상품권 ‘양산사랑카드’를 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양산시는 기존 지류형상품권의 경우 별도 가맹점 모집이 필요하고 실제 가맹점에게 별다른 혜택이 없는 점 등 효율성이 낮아 이번에 카드형상품권을 도입하게 되었다.  
 
코나아이는 양산시의 카드형상품권 발행 위탁운영사로 선정되어 카드의 발행부터 추가적인 앱 개발 등 전반적인 운영 관리를 맡는다. 양산사랑카드 사용 활성화를 위해 코나아이와 양산시는 신용카드 대비 소상공인의 카드 수수료 부담을 0.3%~1.0%까지 절감하고 모바일 앱에서 캐시백서비스, 할인쿠폰 발행 등의 기능을 추가해 소상공인 매출확대를 위한 가맹점 홍보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또, 양산시는 양산사랑카드를 사용하는 소비자를 위해 최초 100억원은 충전금액의 10%, 100억원 소진 후에는 5%를 인센티브로 지급한다. 양산사랑카드는 모바일 앱에서 신청하고 카드를 받아 앱에 등록 후 충전해 사용하며, 충전 시 인센티브 제공 금액을 포인트로 지급한다. 양산시는 2019년에 200억 원 규모로 카드를 발행할 예정이며, 인센티브율이 큰 만큼 전액 소진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