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최초 '에이즈 면역력' 갖춘 아이 출산 성공"

[연합뉴스]

[연합뉴스]

중국에서 세계 최초로 유전자 편집을 통해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에 면역력을 갖춘 아이를 출산하는 데 성공했다는 주장이 나왔다고 인민망이 26일 보도했다.  
 
AP통신과 인민망은 이날 중국인 과학자 허젠쿠이(賀建奎)가 제2회 국제 인류유전자편집회의 개회를 하루 앞두고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인민망은 "세계 최초로 에이즈에 대해 면역력을 갖도록 유전자를 편집했다"면서 "중국의 유전자 편집 기술이 질병 예방 분야에서 역사적인 진전을 이뤄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AP통신은 "유전자 편집은 미국에서 금지된 상태"라며 "허젠쿠이의 연구성과가 아직 학술지에 발표되지 않았고, 별도의 검증작업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허젠쿠이는 불임 치료를 받은 일곱 커플이 만든 배아에 대해 유전자 편집을 했으며, 이중 한 커플이 출산했다고 밝혔다.
 
루루(露露), 나나(娜娜)로 이름 붙은 쌍둥이 여자아이 2명이 건강하게 태어났다는 것이다.
 
다만 그는 부모가 이들의 신원 공개를 원치 않는 상황이며 연구가 이뤄진 장소도 비공개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전자 편집 연구 허용 여부에 대해 "다음으로 무엇을 할지는 사회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