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식약처, '2-Oxo-PCE' 임시마약류 지정…에스칼린 등 21종 재지정



【서울=뉴시스】백영미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외에서 마약류 대용으로 불법 사용되고 있는 신종물질인 ‘2-Oxo-PCE’를 마약류 지정 전 마약류와 동일한 수준으로 관리하기 위해 임시마약류(2군)로 지정했다고 26일 밝혔다.



2-Oxo-PCE는 프로포폴과 함께 수면마취제로 쓰이는 케타민(ketamine)과 구조가 유사해 흥분, 다행감 등의 부작용을 일으키는 물질로 최근 일본에서 판매, 소지 등이 금지됐다.



식약처는 또 지난 2015년 임시마약류로 지정된 후 지정 효력 기간(3년)이 지난 에스칼린(Escaline) 등 21개 물질을 임시마약류로 재지정했다. 재지정된 21종 물질을 화학구조·효과로 분류해 보면 암페타민 계열 13개, 합성대마 계열 3개, 벤조디아제핀 계열 1개, 기타 4개다.



임시마약류가 식약처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고된 후에는 해당물질 및 함유제품의 소지·소유·사용·관리·수출입·제조·매매·매매 알선과 수수행위가 전면 금지된다.



임시마약류(2군)로 지정된 물질을 매매, 매매알선, 수수하는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또 수출·입, 제조하는 경우에는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positive100@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