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창규 KT 회장, 통신장애 관련 "적극적 보상안 마련"

황창규 KT 회장은 25일 KT 서울아현지사 화재로 인한 통신장애와 관련해 “관련 기관과 협의해 피해를 본 개인 및 소상공인 등 고객들에 대해 적극적 보상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KT는 이날 오전 11시25분께 황창규 회장 명의로 된 문자 메시지를 자사 고객에게 발송했다.



황 회장은 메시지에서 “소방청과 협조해 화재 원인을 찾고 있으며, 고객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회장은 “오전 10시50분 현재 이동전화는 53%, 인터넷 77% 등 빠른 복구가 이뤄지고 있다”며 “모든 역량을 기울여 이른 시일 내 완전 복구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이번 사고 분석을 통해 동일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국의 모든 통신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하는 등 재발 방지책을 시행하겠다”고 언급했다.



황 회장은 전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화재 현장을 발생한 데 이어 이날 오전에도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과 함께 현장을 찾아 복구 상황을 점검했다.



황 회장은 이 자리에서 고개 숙여 사과하며 “재발 방지 대책을 철저하게 만들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안형철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