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KT 화재 현장 찾은 박원순 “초현대적 도시서 사고…의미 크다”

박원순 서울시장(오른쪽 네번째)이 25일 서울 서대문구 KT빌딩 화재현장을 찾아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오른쪽 네번째)이 25일 서울 서대문구 KT빌딩 화재현장을 찾아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이 25일 KT 서울 아현지사 화재 현장를 방문해 사고원인과 공동구 관리실태 등을 점검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2시 40분쯤 현장에 도착해 KT관계자와 서울시 행정2부시장 등과 함께 40여분간 사고 현장을 살펴봤다.  
 
박 시장은 전날 부산·경남을 방문해 업무협약과 각종 특강 등 일정을 소화하다, 사고 소식을 접하고 일정을 마치는 대로 급히 귀경했다.  
 
박 시장은 사고 현장에서 “현대인들의 생활 대부분의 영역이 통신으로 연결돼 있다. 이런 사고로 통신인프라가 한 번 중단되면 시민불편은 물론 소상공인들이 영업 자체를 못하게 되는 결과가 초래한다”며 “서울이라는 초현대적 도시에서 이번 사고가 갖는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특히 앞으로 공동구의 사고위험을 어떻게 예방할지, 사고 시에는 어떻게 신속하게 진화하고 복구할지 등 종합적 관리방안이 마련돼야 한다”며 “울리히벡 교수가 경고한 이른바 ‘위험사회’의 전형적인 사례”라고 밝혔다.  
 
이어 “일단은 정부와 협력해 조속한 복구에 주력하고 향후에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한 원인조사와 함께 공동구 전반에 대한 관리대책을 세심하게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24일 오전 11시 13분쯤 발생한 화재는 지상 5층, 지하 1층 8881㎡ 규모 KT빌딩 지하 통신실에서 시작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3시간 만인 오후 2시 23분 불길을 대부분 잡았으며, 진화 10시간 만인 오후 9시 26분 잔불까지 정리하는 완진에 성공했다. 이 화재로 통신장애가 발생해 마포와 서대문, 중구 등 인근 지역에서 휴대전화, 유선전화, 인터넷, IPTV 등 서비스 사용이 제한됐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