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발 살려줘' 아이디 올리자 와이파이 암호 풀어준 이웃

[사진 트위터]

[사진 트위터]

24일 발생한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로 유선 전화선 16만8000회선과 광케이블 220조가 불에 탔다. 조는 전선의 세트를 세는 단위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이 때문에 서대문구 북아현동, 마포구 아현동, 중구 중림동 등 14개 동에서 통신장애가 발생하고 있다. 해당 지역에서는 KT가 제공하는 초고속인터넷·인터넷(IP)TV·인터넷전화 등이 모두 먹통인 상태다. 
[사진 트위터]

[사진 트위터]

이날 하루 SNS에는 통신두절에 대한 글들이 수 없이 올라왔다. 그야말로 통신대란이었다. 

[서소문사진관]
SNS 달군 KT 통신대란
불편함 호소 속 훈훈한 미담도

그 중 한 SNS 이용자는 인터넷이 끊기자 자신의 와이파이 공유기 아이디를 '아 제발 KT 살려줘'라고 올리자, 같은 건물의 한 사용자가 와이파이 비밀번호를 풀어줘 인터넷에 접속한 사연을 올렸다. 이 사연을 전하며 '원래 이 건물에 보안 안걸린 와파(와이파이) 없음' 이라고 밝혔다. 같은 건물의 누군가가 이 사용자의 아이디를 보고 자신의 와이파이 비밀번호를 풀어준 것으로 짐작된다. 
[사진 트위터]

[사진 트위터]

소방당국은 1~2시간 내로 불길은 진압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통신복구 시간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KT 관계자는 “화재가 진화된 후에 케이블 상태를 확인해야 복구시점을 파악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지만, 은평구청은 이후 긴급재난문자를 통해 “가복구에 1~2일, 완전복구에 일주일 정도 걸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KT는 이날 중 임시기지국을 설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트위터]

[사진 트위터]

이날 오후 SNS상에는 곳곳에 설치된 임시기지국이 사진들도 올라왔다. 한 이용자는 임시기지국 사진을 SNS에 올리며 "큰일 났음. 서대문 쪽은 이 중계차 근처에 없으면 KT 전화 데이터 다 안 됨. 저 하루종일 먹통"이라고 올렸다. 
아래 사진은 이날 하루 SNS에 올라온 통신대란 인증샷들.
김성룡 기자 
[사진 트위터]

[사진 트위터]

한 트위터 이용자는 통신장애 지역이 보도된 서대문구, 용산구, 중구, 용산구 뿐 아나라 은평구 구산동, 역촌동, 응암동이 전부 먹통이라고 알렸다.
[사진 트위터]

[사진 트위터]

이날 서울역 승차권 자동발매기에 이용 불가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 트위터]

[사진 트위터]

서울역 은행 ATM 기기에도 자동화기기 이용 중지를 알리는 안내문구가 떠 있다. 
[사진 트위터]

[사진 트위터]

한 IPTV 채널에서 방송이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못한 다는 것을 자막을 통해 알리고 있다. 
[사진 트위터]

[사진 트위터]

서울 종로구 신문로에 위치한 대한축구협회 홈페이지에 "KT 화재로 협회 홈페이지 서비스가 일시적으로 중단됐다. 화재로 인한 시설 복구가 되는 대로 서비스는 정상화 될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