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준환, 한국 피겨 남자 싱글 사상 첫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출전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한국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17·휘문고)이 한국 남자 선수로는 최초로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출전권을 따냈다.



차준환의 매니지먼트사인 브라보앤뉴는 24일 "차준환이 24일 끝난 시니어 그랑프리 6차 대회 결과 랭킹 포인트 22점을 획득해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출전하게 됐다"고 밝혔다.



2018~2019 ISU 피겨 그랑프리 파이널은 12월 6~9일 캐나다 밴쿠버에서 개최된다.



한국 선수가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출전한 것은 '피겨여왕' 김연아가 2009월 12월 2009~2010시즌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우승한 이후 9년 만이다. 남자 싱글 선수가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나서는 것은 차준환이 역대 최초다.



차준환은 올 시즌 시니어 그랑프리 2차 대회와 3차 대회에서 연달아 동메달을 따내 랭킹 포인트 22점을 확보했다.



ISU 피겨 그랑프리 파이널은 6개 대회 성적을 통틀어 상위 6명이 출전하는 대회다. ISU는 한 사람이 한 시즌에 두 차례만 출전할 수 있는 그랑프리 각 대회 우승자에게 랭킹 포인트 15점을, 준우승자에게는 13점을 주는 등 각 대회 순위별로 랭킹 포인트를 차등 지급, 이를 합산해 순위를 정한 뒤 상위 6명에 그랑프리 파이널 출전권을 준다.



그랑프리 3, 5차 대회에서 우승한 일본의 '피겨 황제' 하뉴 유즈루(30점), 그랑프리 2, 4차 대회를 석권한 우노 쇼마(일본·30점), 그랑프리 1, 6차 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네이선 첸(미국·30점), 1차 대회와 3차 대회에서 모두 은메달을 딴 미칼 브레지나(체코·26점), 1차 대회 동메달과 4차 대회 은메달을 수확한 세르게이 보로노프(러시아·24점), 그리고 차준환이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남자 싱글에 나서게 됐다.



차준환은 올 시즌 그랑프리 파이널 출전 선수 가운데 최연소다.



그는 주니어 무대에서는 그랑프리 파이널을 경험한 적이 있다. 2016년 12월 2016~2017시즌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출전해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차준환은 한국 시간으로 12월 7일 쇼트프로그램, 8일 프리스케이팅에 나선다.



차준환은 매니지먼트사인 브라보앤뉴를 통해 "매 시즌 발전된 모습을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 그랑프리 파이널이라는 큰 대회에 출전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스스로 만족할 수 있는 최고의 연기를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랑프리 파이널 출전 이후 차준환은 국내에서 열리는 '2018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회장배 랭킹대회 출전을 위해 12월 중순께 입국할 예정이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