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양봉업자’ 손흥민, ‘노란 유니폼’ 첼시 울렸다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이 25일 첼시전에서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첫골을 터트렸다. [토트넘 인스타그램]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이 25일 첼시전에서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첫골을 터트렸다. [토트넘 인스타그램]

 
노란셔츠만 보면 골본능이 꿈틀대 ‘양봉업자’ ‘옐로킬러’라 불리는 손흥민(26·토트넘). 그가 노란 유니폼을 입은 첼시를 울렸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은 2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 2018-19시즌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에서 2-0으로 앞선 후반 9분 쐐기골을 뽑아내 3-1 승리를 이끌었다.
 
역습 상황에서 오른쪽 측면에서 팀동료 델리 알리가 스루패스를 찔러줬다. 하프라인 부근부터 오른쪽 측면을 파고든 손흥민은 볼을 잡고 약 50m를 처럼 질주했다. 조르지뉴를 따돌리고, 페널티 박스 안에선 다비드 루이스를 제친 뒤 강력한 왼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이 25일 첼시전에서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첫골을 터트린 뒤 하트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토트넘 인스타그램]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이 25일 첼시전에서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첫골을 터트린 뒤 하트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토트넘 인스타그램]

 
손흥민은 그동안 노란 유니폼을 입는 상대를 만났을 때 유독 골폭풍을 몰아쳤다. 토트넘 소속으로 2017-18시즌 18골 중 6골이 그랬다. 
 
지난해 9월 14일 유럽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1차전에서 도르트문트(독일)를 맞아 50m 질주 끝에 골을 터트렸다. 이어 지난해 11월 22일 5차전에선 감아차기로 결승골을 터트렸다. 도르트문트는 노랑과 검정이 섞인 유니폼으로 ‘꿀벌 군단’이란 별명을 가졌는데, 이 때문에 손흥민도 ‘양봉업자’란 별명을 얻었다.
-

-

 
손흥민은 지난해 12월 3일 프리미어리그 왓퍼드전, 12월 7일 챔피언스리그 아포엘(키프로스)전, 12월 14일 프리미어리그 브라이턴 호브 앨비언전에서 골을 터뜨렸다. 이들 세 팀도 다 노랑 유니폼을 입는다.
 
손흥민은 또 지난 3월 8일 유럽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선 노란색 원정 유니폼 차림의 유벤투스(이탈리아)를 맞아 골키퍼 잔루이지 부폰(이탈리아)을 뚫고 득점을 기록했다. 국가대표팀에서도 지난해 11월 10일 노랑 유니폼의 콜롬비아 평가전에서 2골을 몰아쳤다. 인터넷에 손흥민이 선글라스를 쓰면 세상이 온통 노란색으로 보이는 ‘움짤’(움직이는 동영상)이 돌아다녔다. 
6월 18일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드리블하고 있다.[연합뉴스]

6월 18일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 대 스웨덴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드리블하고 있다.[연합뉴스]

 
물론 손흥민이 노란 유니폼을 보고 침묵한 적도 있다. 지난 6월18일 스웨덴과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에서 그랬다. 당시 스웨덴은 노랑색 홈 유니폼 상의를 입었지만, 손흥민의 득점포는 터지지 않았다. 스웨덴 장신 포백은 스웨덴 자동차 볼보처럼 튼튼했다. 
 
손흥민은 오랜만에 옐로킬러 본능을 뽑냈다. 첼시의 홈유니폼은 파랑색인데, 이날 원정유니폼 노란색을 입었다. 상하의 모두 노란색이었다. 
 
손흥민은 오랜만에 옐로킬러 본능을 뽑냈다. 첼시의 홈유니폼은 파랑색인데, 이날 원정유니폼 노란색을 입었다. 상하의 모두 노란색이었다. [첼시 인스타그램]

손흥민은 오랜만에 옐로킬러 본능을 뽑냈다. 첼시의 홈유니폼은 파랑색인데, 이날 원정유니폼 노란색을 입었다. 상하의 모두 노란색이었다. [첼시 인스타그램]

골과 상대 유니폼 색깔 사이 상관관계를 보여주는 근거는 없다. 도르트문트처럼 전방압박을 펼치는 팀은 수비 뒷공간이 넓어 손흥민의 빠른 스피드를 활용한 침투가 통한다. 수비가 약한팀에도 마찬가지다. “노란 유니폼 상대일 때 강하다”는 이야기를 반복해서 들으면 자신감이 생길 수는 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