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 광안저스야’…중학생들이 또래 집단폭행 ‘조폭’ 흉내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부산에서 ‘중학생들로 이뤄진 폭력조직이 또래 학생을 집단으로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중학생 A군 등 19명을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SNS에 기분 나쁜 댓글을 달았다는 게 집단폭행의 이유였다.
 
다른 중학교 소속인 가해 학생들은 동네 이름과 영화 제목을 합쳐 ‘광안저스’라는 이름으로 조직까지 결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지난 13일 오후 5시쯤 부산 수영구 한 건물 지하주차장에서 중학생 두 명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학생 중 1명은 치아 2개가 부러지는 등 당시 폭행 피해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가해 학생 19명 중에서 2명은 직접적인 폭행을 하고 나머지 17명은 망을 보거나 동영상을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피해 학생이 SNS에서 ‘ㅋㅋ’라는 댓글을 남겼다는 이유로 폭행을 예고한 뒤 실행에 옮긴 것으로 전해졌다.  
 
가혹한 집단 구타에 이들이 정신을 잃자 화장실로 끌고 가 얼굴을 씻기고 폭행 흔적을 지우기까지 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강력하게 처벌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