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중전화에 줄서 있는 사람들 마치 90년대 크리스마스 같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홍대역 공중전화에 사람들이 줄을 잇고 있다. 마치 90년대 크리스마스 같다” 

 
서대문구 KT 건물 화재로 불편함을 겪은 한 시민이 SNS를 통해 당시 상황을 이같이 전했다.

SNS로 전해진 KT 건물 화재 피해

 
24일 오전 11시 12분쯤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 아현 빌딩 지하 통신구에서 불이 났다.
 
KT는 이날 화재로 인한 통신장애와 관련해 “휴대전화는 오늘 중 70% 복구하고 내일(25일) 아침까지 90% 이상 복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성목 KT 네트워크 부문장(사장)은 이날 오후 3시께 화재 현장에서 열린 3차 브리핑 현장에서 이같이 말했다.
 
오 사장은 “유선전화, 인터넷, 카드결제 복구는 통신구 화재 연기가 빠진 후 현장 진입이 가능한 상황으로 1~2일 정도 소요될 것”이라며 “현재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동기지국 15대가 현장 배치 중이며 추가로 30대를 투입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장애로 고객분들께 피해를 드려서 죄송하다. 복구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사과했다.
 
이날 화재로 서울시 서대문·마포·중·용산·은평구 일대에 통신 장애가 발생했다. 현재 이 지역 휴대전화, 유선전화, 인터넷, IPTV 등 KT 서비스 사용이 일부 제한되고 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온라인상엔 오전부터 휴대전화, 인터넷 등을 이용할 수 없어 불편을 겪은 시민들의 경험담이 줄을 이었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KT가 안 돼서 홍대역 공중전화에 사람들이 줄을 잇고 있다. 마치 90년대 크리스마스 같다(아이디 the*****)”고 썼다.
 
또 다른 이용자는 “오늘 홍대 무서웠다. KT 하나 끊겼다고 모든 사람들이아무것도 못 했다”며 “ATM기도 다 끊기고 와이파이 안 돼, LTE 안돼, 현금 뽑지도 못하고 전화, 문자 카톡 전혀 안 되고 그냥 홍대 마포에 갇혀 있는 그 자체”라고 적었다.
 
KT 통신망을 사용하는 카드단말기, 포스(POS·판매시점정보관리)도 제대로 작동되지 않아 식당, 카페 등의 영업도 차질을 빚었다. 서울·경기 지역 로또 판매점 100여 곳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관련 기사 댓글창엔 전화 주문을 받지 못했다거나 카드 계산이 불가능하다고 하자 손님 대부분이 발길을 돌렸다는 자영업자들의 우려섞인 댓글이 달렸다.
 
소방당국은 오후 6시 기준 약 7시간째 화재를 진화 중이며 오후 2시 23분 초진에 성공해 더는 불길이 번질 우려는 없다고 밝혔다. 이날 내 완진이 될 것으로 당국은 보고 있다.
 
현장엔 소방대원 208명 등 인원 333명에 소방차를 포함한 장비 79대가 투입됐다.
 
남성현 서울 서대문소방서 소방행정과장은 "더 이상 화재가 진행될 우려는 없다. 소방대원들이 진입해서 육안으로 확인했다"며 "원인은 현재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현장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도 방문해 화재 진압 장면을 지켜봤다.  
 
앞서 오전 11시12분께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의 KT 아현지사 지하 통신구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통신구는 통신 케이블을 집중적으로 수용하기 위해 4m 이상 깊이의 지하에 설치된 구조물로, 맨홀로 지상과 연결된다.
 
통신구에는 전화선 16만8000 회선, 광케이블 220조가 설치됐다. 조는 케이블을 세는 단위다.  
 
해당 건물엔 지하 1층 보일러실·기계실, 1층 전력실, 2층 사무실, 3층 교환기실, 4층 통신실, 5층 사무실이 들어섰지만,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현장에 광케이블과 통신선로만 설치됐으며 인화물질은 없었다고 보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