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왜 우리와 사진 안 찍어”…여승무원 폭행한 베트남 남성들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베트남의 한 공항에서 청년 3명이 자신들과 함께 사진을 찍어주지 않는다며 항공사 여승무원을 폭행하는 일이 벌어졌다.

 
2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사건은 전날 오후 베트남 중북부 타인호아 성에 있는 토쑤언 공항에서 발생했다.
 
현지 청년 3명이 친구를 배웅한 뒤 베트남 저가 항공사 비엣젯의 여승무원에게 단체 사진을 찍어달라고 요구하고 승무원이 흔쾌히 응할 때까지만 해도 분위기가 좋았다.
 
그러나 청년들이 승무원에게 자신들과 함께 셀카를 찍자고 했고, 승무원이 “이제 일해야 한다”며 거절하자 곧바로 폭언과 폭행이 이어졌다. 한 청년은 스마트폰으로 승무원의 머리 등을 때렸다.
  
다른 한 명은 승무원의 뺨을 강하게 때려 승무원이 비틀거리자 옆구리를 차 넘어뜨렸다.
 
또 일행 가운데 1명이 스마트폰으로 이 같은 모습을 찍는 다른 여승무원에게 다가가면서 폭언을 해 다시 험악한 분위기가 조성됐다.  
 
겁에 질린 이 승무원은 급히 달아나 다행히 화를 면했다. 그러나 이를 뒤쫓던 한 청년이 제지하는 공항 보안요원 2명을 폭행하는 등 난동이 계속됐다.  
 
경찰이 출동하고 보안요원이 보강되고 나서야 겨우 상황이 종료됐다. 경찰은 청년들을 체포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o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