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방당국 "KT 화재 오늘 안에 완진, 통신 완전 복구는 일주일"

KT 아현국사 화재 진압하는 소방당국 [사진 전민희 기자]

KT 아현국사 화재 진압하는 소방당국 [사진 전민희 기자]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 아현국사 화재가 발생 약 3시간 10분만인 24일 오후 2시 23분쯤 불길이 잡혔다.
 
소방당국은 이날 현장 브리핑에서 “초진은 했는데 연기가 계속 난다. 건물 지하로 진입해 확인한 뒤 통신구 자체에 (물을) 쐈다”며 “현재 전기를 차단했고 1,2차 육안으로 확인한 결과 더는 화재 위험이 없다”고 발표했다. 소방 관계자는 “불꽃은 이제 없으며 (불탄 케이블 등의) 재질이 고무라 식는 데 시간이 걸리고 연기가 남아 있어 완진은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래도 오늘 안으로 완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화재로 인한 통신장애 가복구에 1~2일 정도 소요되고, 완전 복구에는 일주일 정도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KT관계자는 현재 상황에 대해 “마포, 은평, 서대문, 중구 일대 무선통신과 인터넷 가입자의 통신이 안 되고 있다. 화재 진압 이후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고객들께 손해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오후 6시까지 전체의 50% 정도가 복구될 예정으로 나머지 회선에 대해서는 내일까지 90% 복구할 계획”이라며 “현재 이동 기지국 15개를 가동 중이고 추가로 30개를 더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KT측은 “인터넷 복구는 통신구의 연기가 다 빠진 뒤 통신 엔지니어가 진입할 때까지 기다렸다 진행할 예정이라 조금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화재 현장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방문했다. 김 장관은 소방관들이 맨홀에 물을 투입해 지하 화재를 진압하는 장면을 지켜 보고 긴급구조통제단 차 안에서 상황 설명을 들었다. 
앞서 KT 아현국사 건물 지하구에서 오전 11시 12분쯤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이 곳은 전화선 16만 8000회선, 광케이블 220조가 설치된 곳이다. 이에 따라 서울 시내 14개 동의 유·무선 통신이 작동하지 않아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