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T “통신망 우회 복구 중” 소방당국 “완전복구는 총 일주일”

2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의 KT 아현빌딩 지하 통신구에서 불이나 소방관들이 화재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의 KT 아현빌딩 지하 통신구에서 불이나 소방관들이 화재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전 11시쯤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아현빌딩 지하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근 지역의 통신 사용이 제한되고 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통신 장애 복구는 최장 일주일 걸릴 것으로 예측됐다. 소방당국은 "가복구는 1~2일, 완전 복구는 일주일 걸릴 예정"이라며 "인명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이날 화재는 오전 11시 12분쯤 서부역에서 신촌기차역으로 이어지는 지하 통신실에서 발생했다.  
 
사고와 함께 인근 마포·서대문·중구 14개동 회선 불통으로 인근 지역서 통신 장애가 발생하고 있다. 유무선 통신, 인터넷, 인터넷 전화 등 통신 장애는 물론, 카드 단말기와 POS 등 KT 통신망을 이용하는 매장에서는 결제 시스템에 장애를 겪고 있다.  
현재까지 화재 원인은 규명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현장에 광케이블과 통신선로만 설치됐으며 인화물질은 없었다고 보고 있다.
 
소방당국은 오후 1시 브리핑을 열고 "인명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당국에 따르면 화재 발생 장소는 통신 케이블만 설치돼 사람이 상주하지 않는다. 이 건물은 지하 1층, 지상 5층에 연면적 8천881㎡ 규모다.
 
소방당국은 오전 11시35분쯤 대응 1단계를 발령한 데 이어 서울시는 오후 12시5분쯤 서울 전역에 관련 내용을 알리는 재난문자를 발송했다.  
2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의 KT 아현빌딩 지하 통신구에서 불이 나 화재현장 일대에 통신장애가 발생했다. 화재현장 인근 한 가게에서 통신장애로 카드결제가 안돼고 있다.[연합뉴스]

2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의 KT 아현빌딩 지하 통신구에서 불이 나 화재현장 일대에 통신장애가 발생했다. 화재현장 인근 한 가게에서 통신장애로 카드결제가 안돼고 있다.[연합뉴스]

2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3가에 위치한 KT 아현지사에서 화재가 발생,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들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2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3가에 위치한 KT 아현지사에서 화재가 발생,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들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KT는 통신장애 관련 조치로 이동 기지국 배치, 통신망 우회 복구 작업에 나섰다고 밝혔다 KT는 "화재가 진압된 뒤 소방당국 협조를 받아 통신 서비스 복구에 즉시 임할 계획"이라며 "고객 불편을 최소로 줄이기 위해 통신망 우회복구, 이동 기지국 배치, 비상인력 근무 등을 현재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하관로에서 화재가 발생한 만큼 완전 복구에는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우회복구가 이뤄진 뒤 불길이 모두 잡히면 일차적인 설비 복구가 가능하다. 복구 인력 진입은 지하 내 연기가 빠진 뒤에 이뤄질 전망이다. 복구 인력이 화재 발생 지점에 도달한 뒤 화재로 소실된 장비와 케이블을 교체한 뒤 완전한 시설 복구에는 수일이 걸릴 전망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