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폭설 뚫고 검찰 출석, "보건소장 지시 아니다"

[뉴스1]

[뉴스1]

'친형 강제입원'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24일 오전 10시 경기도 성남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 지사는 성남시장이던 지난 2012년 당시 보건소장 등 시 소속 공무원들에게 친형에 대한 강제입원을 지시하는 등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청에 도착한 이 지사는 자신과 부인 김혜경씨에 관한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 지사는 "눈이 내리는 험한 날에 쉬지도 못하게 해서 송구하다"며 "주중에 조사를 받으면 도정에 피해가 갈 수 있기 때문에 부득이하게 주말에 출석했다"고 운을 뗐다.
 
친형 이재선씨 강제입원 의혹에 대해서는 "형수님이 하신 것"이라는 입장을 재차 반복했다. 이 지사는 "제가 안타깝게 생각하는 것은 그때 진단 절차를 계속 했어야 한다는 것"이라며 "정치적인 문제 제기나 정치적 공격 때문에 사실상 중단했는데, 그때 절차를 진행했다면 형이 진단을 받았을 것이고 치료도 받아 스스로 트럭에 돌진해 중상을 입고 사망에 이르는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남시장이던 2012년 당시 경기도 보건소장에게 친형 강제입원을 지시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뉴스1]

[뉴스1]

 
'혜경궁 김씨' 사건에 대해서는 "언론인 여러분은 기사를 쓸 때 팩트를 확인하고 쓰시라"고 강하게 반발한 뒤 "아이디가 저희 집에서 접속됐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내년부터 경기도는 달라질 것"이라며 토목 적폐, 수술과 응급차량 24시간 대기, 대리수술 근절을 위한 CCTV 설치 등을 시행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이 지사가 검찰 출석에 앞서 소회를 밝히는 동안 이 지사의 지지자들은 주위에서 "이 지사님 힘내십시오"라고 외쳤다. 이 지사는 담담한 표정으로 검찰청 안으로 들어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