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타이거 우즈, 101억원 걸린 '더매치' 미켈슨에 4홀 연장끝 패배

1번 홀에서 함께 포즈를 취한 타이거 우즈와 필 미켈슨. [AP]

1번 홀에서 함께 포즈를 취한 타이거 우즈와 필 미켈슨. [AP]

필 미켈슨이 24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섀도 크릭 골프장에서 벌어진 타이거 우즈와의 더 매치에서 연장 끝에 승리했다. 미켈슨은 이벤트 매치에 걸린 900만 달러(101억원)를 받았다.

 
타이거 우즈는 컨디션이 별로 좋지 않았다. 티샷이 가끔 슬라이스가 났고, 아이언 거리 조절도 좋지 않았다. 짧은 퍼트를 잘 넣지 못했다. 반면 미켈슨은 이 대회를 벼르고 준비를 많이 했다고 한다. 여러 차례 연습 라운드를 했으며 대회장에서 홍보 영상도 찍었다.    
 
타이거 우즈. [USA TODAY=연합뉴스]

타이거 우즈. [USA TODAY=연합뉴스]

우즈는 2번 홀에서 짧은 파 퍼트를 놓쳐 홀을 잃었다. 8번 홀에서는 3퍼트를 했다. 미켈슨은 롱게임이 좋았지만 퍼트감이 평소 보다 나빠 도망가지는 못했다. 우즈는 11, 12번 홀을 연속 따내 한 홀 차로 앞서 나가기도 했다. 그러나 바로 다음 홀에서 홀을 내줬고 15번 홀에서 다시 한 홀 차로 뒤졌다.  
 
150야드 파 3인 17번 홀. 코너에 몰린 우즈의 얼굴은 굳어졌다. 미켈슨의 티샷이 핀 근처로 가자 더욱 그랬다. 우즈의 티샷은 핀을 향했지만 약간 길어 그린을 넘어갔다. 긴 풀과 짧은 풀의 경계지역이라 샷을 하기가 쉽지 않았다. 
 
우즈는 이 곳에서 웨지의 로프트를 세워 퍼트 비슷하게 친 칩샷을 홀에 넣어 버디를 잡았다. 8걸음 정도의 버디를 성공한 우즈는 이날 처음으로 허공에 주먹을 휘둘렀다. 우즈는 “특별한 뭔가가 나와야 할 때 나온 샷이었다”고 좋아했다. 우즈는 마지막 홀을 앞두고 경기를 올스퀘어로 만들었다.  
 
우즈는 승기를 잡았지만 500야드로 짧은 파 5인 18번홀에서 버디로 비겨 연장전을 치러야 했다. 우즈는 미켈슨이 벙커 에그프라이드로 위기에 빠진 연장 첫 홀에서 약 2m 버디 퍼트를 놓쳐 경기를 끝내지 못했다. 
 
연장 두 번째 홀부터는 클럽하우스 앞 연습그린에 조성된 93야드 티잉그라운드를 썼고 해가 져 조명을 켜고 경기했다. 
 
우즈는 연습그린에서 친 첫 두 번의 티샷을 모두 그린을 넘겼으나 두 번 모두 살아났다. 한 번은 공이 갤러리에 맞아 그린 프린지쪽으로 굴러 내려와 파 세이브를 했다. 다른 한 번은 미켈슨이 1.5m 버디를 넣지 못하고 1m가 넘는 우즈의 퍼트에 관대하게 컨시드를 줬다. 미켈슨은 "이렇게 이기고 싶지는 않다"고 했다.  
 
우즈는 93야드 티샷 세 번째 만에 그린에 올렸다. 그러나 2.4m버디 퍼트를 넣지 못했고 미켈슨은 1.3m 버디를 성공해 경기가 끝났다. 정규 18홀과 연장 4개홀, 총 22홀만이었다. 주최측이 현금으로 가져온 900만 달러는 미켈슨이 가져갔다. 주최측은 챔피언 벨트도 가져왔지만 미켈슨에게 맞지 않았다. 미켈슨은 "타이거 허리 사이즈"라고 농담을 했다.    
필 미켈슨. [AP]

필 미켈슨. [AP]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