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첫눈'부터 대설주의보…기상청 "오전 10시쯤 멈출 것"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첫눈이 내리고 있다.[연합뉴스]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첫눈이 내리고 있다.[연합뉴스]

서울에 첫눈과 함께 대설특보(주의보·경보)가 발령됐다. 올해 서울의 첫눈은 지난해보다 7일, 평년보다 사흘 늦게 찾아왔다. 
 
24일 기상청은 이날 오전 8시 30분까지 서울의 적설량은 5.3㎝라고 밝혔다. 오전 8시까지 인천에는 1.0㎝, 김포공항에는 2.6㎝의 눈이 쌓였다. 기상청 관계자는 "인천 부근에서 서울 쪽으로 강한 강수대가 접근하고 있어 아직 눈 고비를 넘지 않았다"며 "서울은 오전 10시쯤 눈이 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구름이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강원도에는 낮까지 눈이 내릴 전망이다.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첫눈이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첫눈이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공식 기록이 아닌 레이저상 적설량은 오전 8시까지 경기 고양(능곡) 5.4㎝, 경기 동두천 2.6㎝, 강원 철원 1.6㎝이다. 폐쇄회로(CC)TV상 적설량은 오전 8시까지 경기 의정부 4.5㎝, 인천 강화 4.0㎝이다.
 
다만, 레이저와 CCTV상의 적설량은 실제와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곳은 서울, 인천 강화, 강원도(강원북부산지, 강원중부산지, 양구평지, 평창평지, 홍천평지, 인제평지, 횡성, 춘천, 화천, 철원, 원주), 경기도(가평, 남양주, 구리, 파주, 의정부, 양주, 고양, 포천, 연천, 동두천, 김포)이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적설량이 5㎝ 이상일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대설경보는 20㎝ 이상(산지는 30㎝ 이상)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현재 대설경보가 발효된 곳은 없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