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첫 눈' 올까...오늘 경기·강원 일부 대설 예비 특보

  
대설특보 자료 사진 [중앙포토]

대설특보 자료 사진 [중앙포토]

 
 24일 전국이 흐린 가운데 서울, 경기, 강원 지방에 많은 양의 눈 또는 비가 내릴 예정이다. 
 
기상청은 23일 “온난다습한 공기가 유입되며 대기가 불안해져 내일 새벽부터 낮 사이에 강원영서와 산지, 경기 동부에 많은 눈이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예상 적설량은 강원영서 3~8cm, 경기동부·경북북부 2~5cm, 서울·경기도(경기 동부제외)·충북북부 1~3cm다. 이에 따라 경기와 강원 일부 지역에는 '대설(大雪) 예비 특보'가 내려졌다. 대설 예비특보는 24시간 안에 눈이 5cm 이상 쌓일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다만 기상청은 지상 부근의 기온이 0도 내외로 예상돼 강수 형태가 눈에서 비로 바뀔 가능성이 있어 적설 변동성이 매우 클 수 있다고 전했다.

 
만약 서울에 눈이 내리게 되면 첫 눈으로 기록된다. 24일 새벽에 시작된 눈·비는 아침에 전국적으로 확대된 뒤 오후에 대부분 그칠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24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도, 인천 -1도, 수원 2도, 춘천 -3도, 강릉 3도, 청주 0도, 대전 1도, 전주 3도, 광주광역시 3도, 대구 1도, 부산 3도, 제주 8도 등으로 예상된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9도, 인천 6도, 수원 9도, 춘천 3도, 강릉 8도, 청주 9도, 대전 11도, 전주 11도, 광주광역시 11도, 대구 9도, 부산 14도, 제주 17도 등이다. 
 
기상청은 “비 또는 눈이 내리면서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