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걷다가 찰칵] 봄을 머금은 목련

봄을 머금은 목련

봄을 머금은 목련

첫눈 온다는 일기예보 듣고 출근길 나섰는데 우리 동네 아파트단지 목련은 가지마다 꽃봉오리 곧 터질 태세다. 참 철없다 생각했는데, 이게 다음 봄을 맞이하기 위한 준비란다. 세상 눈치 안 보는 목련의 당당함, 멋지다. 
 
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