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추락사 가해 학생들 "스스로 뛰어내려" 말 맞춰

또래 중학생을 집단폭행해 옥상에서 추락해 숨지게 한 중학생들이 검찰에 넘겨졌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23일 상해치사 등 혐의로 구속한 A군(14)과 B양(16) 등 4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인천 연수서, 가해 학생 4명 상해치사로 검찰 송치
집단폭행해 피해학생 추락사하도록 한 혐의
옷 빼앗아 태우고, 폭행 사실 숨진 정황도 확인

또 이들과 함께 폭행에 가담한 C양(15) 등 2명을 공동상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넘겼다.
지난 16일 오후 인천 남동경찰서에서 인천 한 아파트 옥상에서 또래 학생을 집단폭행하다가 추락해 숨지게 한 중학생들이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인천지법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지난 16일 오후 인천 남동경찰서에서 인천 한 아파트 옥상에서 또래 학생을 집단폭행하다가 추락해 숨지게 한 중학생들이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인천지법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이들은 지난 13일 오후 5시20분쯤 인천시 연수구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D군(14)을 집단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D군은 이날 오후 6시40분쯤 이들의 폭행을 피하려다 아파트 옥상에서 추락해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한 동네·학교 친구 사이인이들은 D군이 지난달 가해 학생 중 한 명의 아버지 얼굴을 험담하고 "나는 너희와 노는 것보다 게임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을 했다는 이유로 폭행을 계획했다.
 
이들은 사건 당일 오전 2시10분쯤 인천시 연수구의 한 PC방에서 게임을 하던 D군을 찾아가 14만원 상당의 전자담배를 빼앗았다. 이후 택시에 태워 다른 공원으로 데리고 한 뒤 폭행하기 시작했다. C양 등 2명은 이 과정에서 범행에 합류했다.
A군 등은 D군이 코피를 흘려 패딩점퍼에 묻자 이를 벗으라고 한 뒤 불에 태우기도 했다. 
[사진 인천연수경찰서 홈페이지 캡처]

[사진 인천연수경찰서 홈페이지 캡처]

 
폭행은 또 이어졌다. 이들은 낮 12시쯤 D군에게 "전자담배를 돌려주겠다"며 불러낸 뒤 다시 폭행했다. D군이 추락사하자 "도망가면은 의심받을지 모르니 D가 자살하기 위해 뛰어내린 것으로 하자"고 말을 맞추기도 했다.
 
경찰은 A군이 사건 발생 이틀 전인 지난 11일 오후 7시30분쯤 D군을 자신의 집으로 불러 패딩점퍼를 바꿔 입은 정황도 확인했다. A군은 "점퍼를 바꿔 입은 것이지 강제로 빼앗은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지만, 경찰은A군 등 남학생 3명에게 공동공갈·공동상해도 적용했다.
 
경찰 관계자는 "점퍼 소유 관계 등은 계속 확인해 관련 법률을 적용할 수 있을지 수사할 예정"이라며 "D군이 과거에도 피의자들에게 폭행을 당했는지도 확인했지만 드러난 사실은 없었다"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