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원룸서 20대 현직 군인 등 3명 숨진 채 발견…경찰 수사중

[중앙포토, 연합뉴스]

[중앙포토, 연합뉴스]

인천시 부평구의 한 원룸에서 20대 현직 군인 1명과 20~30대 남성 2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3일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33분쯤 인천시 부평구의 한 원룸에서 모 부대 소속 부사관 A(24)씨와 일반인 남성 B(34)씨·C(26)씨가 숨져 있는 것을 이웃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발견했다.  
 
이웃 주민은 "평소 B씨와 친분이 있어 사건 당일 B씨에게 전화를 했는데 받지 않았다. 현관을 두드려도 기척이 없어 이상한 생각이 들어 경찰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해당 원룸은 B씨가 살던 곳으로 조사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 3명은 쓰러진 채 숨져 있었고 현장에 극단적 선택을 한 정황 증거가 발견됐다. 그러나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휴가가 끝난 뒤 복귀하지 않은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남성 3명의 관계와 B·C씨의 직업 등 세부 내용은 드러나지 않았다"며 "이들의 휴대전화를 확보해 분석하는 한편 유족들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