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양 인터폴 총재 '금의환향' "대한민국 경찰은 탑클래스"

 
국내 경찰출신 최초로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의 새 총재로 선출된 김종양(57) 전 경기지방경찰청장이 23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23일 인천국제공항 통해 입국

 
김 총재는 이날 오전 11시 9분쯤 인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8시간에 걸친 비행에도 밝은 표정이었다. 앞서 입국장에는 경찰청 관계자들, 인천공항경찰단, 취재진 등이 김 총재를 맞기 위해 모였다.
 
한국인 첫 인터폴 총재... 민갑룡 경찰청장 공항 마중 
김종양 인터폴 신임총재가 2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 민갑룡 경찰청장의 경례를 받으며 악수를 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양 인터폴 신임총재가 2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 민갑룡 경찰청장의 경례를 받으며 악수를 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마중나온 민갑룡 경찰청장은 김 총재를 향해 경례를 했고 악수로 맞이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축전도 전달했다. 축전에서 문 대통령은 “한국인 최초로 국제형사경찰기구 수장이 되어, 개인과 가족에게 큰 영광이면서 우리 국민의 자부심을 높여주었다”며 “더 안전한 세상을 만들어가야 할 막중한 임무가 부여됐다, 정부도 함께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 총재는 2015년부터 인터폴 부총재를 맡아왔고, 지난 21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린 87회 총회에서 한국인 첫 인터폴 총재로 당선됐다. 강력한 라이벌이었던 알렉산드르 프로코프추크(러시아) 인터폴 유럽 부총재를 제치고 당선됐다. 김 총재는 “마지막에 큰 이슈가 돼 부담스러운 면이 있었다”면서도 “당선을 위해 노력해주고 축하해주는 분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저 친구한테 인터폴의 미래를 맡겨도 되겠구나' 생각하신 듯"
김종양 인터폴 신임총재가 2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양 인터폴 신임총재가 2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총재는 “대한민국 경찰을 대표해서 제가 국제 무대에 나가서 새로 평가받았다는 데 대해 많은 자부심을 느낀다”며 “전 세계 회원국들이 믿어주고 표를 주셨는데, 그분들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총재직을 수행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당선 비결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총회 직전에 집행위원회 등 의장으로 역할을 수행하면서 회원국들에 ‘저 친구한테 인터폴의 미래를 맡겨도 되겠다’ 생각을 갖게 한 것 같다”고 밝혔다.
 
정부와 경찰에도 감사를 표했다. 그는 “외교부를 통해 재외 공관에서 저의 당선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해줬고, 대표단으로 파견 온 14명은 총회 기간 내내 오전 8시부터 회의장에 나와서 한 나라라도 더 지지를 얻기 위해 헌신적으로 노력해줬다”고 전했다. 그는 “이번 선거를 준비하면서, 제가 현직 경찰인 것처럼 경찰 지원을 많이 해주셔서 현역에 복귀한 기분이었다”며 “민갑룡 청장님이 아니었으면 이번에 당선될 수 없었을 것”이라고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탑클래스' 대한민국 경찰, 국제무대에서도 역할할 것"
김종양 신임 인터폴 총재가 2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린 제87차 인터폴 총회에서 당선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경찰청 제공]

김종양 신임 인터폴 총재가 2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린 제87차 인터폴 총회에서 당선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경찰청 제공]

그는 인터폴 총재로 재직 중 하고 싶은 일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김 총재는 “보다 안전한 세상 위해서는 회원국 194개국 경찰들이 시스템이 어느정도 비슷해야 제대로 된 협력‧공조가 가능하다”며 “치안력 약한 곳의 치안력을 높이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한국인 도피 사범의 체포가 늘어나지 않겠냐는 기대에 대해서는 “한국 대표가 아니라 전 세계 인터폴의 대표라, 한국 문제만 세심하게 더 많은 시간 살펴볼 수는 없다”면서도 “경찰청 외사국 내 인터폴 팀이 열심히 일하고 있다. 한국사람이 총재가 됐으니 업무 협조에 있어서 보이지 않는 이득도 있지 않겠나”며 웃기도 했다.
 
한국 경찰 최초로 인터폴 총재에 당선된데 대해 김 총재는 “국제적으로 탑클래스인 대한민국 경찰력을 보여줄 기회가 별로 없었는데, 우리의 치안력에 걸맞는 역할을 국제무대에서도 해야하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20여분간 이어진 기자회견 내내 김 총재와 민 청장은 만면에 웃음이 가득했다. 포토타임을 끝으로 김 총재는 경찰청의 의전용 차량을 타고 떠났다. 인터폴 총재 임기는 4년이지만, 김 총재는 전임자였던 멍훙웨이(孟宏偉, 중국) 전 총재의 잔여 임기만 채우게 돼 2020년 11월까지 2년간 재직한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