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주운전' 김종천, 청와대 관용차로 운전…뒷자석에 동승자 있었다"

김종천 청와대 대통령 의전비서. [연합뉴스]

김종천 청와대 대통령 의전비서. [연합뉴스]

김종천(50)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23일 새벽 청와대 인근에서 관용 차량으로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돼 사표를 제출했다. 김 비서관의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120%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김 비서관은 23일 0시 35분쯤 청와대 비서실 소속 관용 차량인 쏘나타 하이브리드로 종로구 효자동의 한 음식점 앞에서 청운동 주민센터 앞까지 100m가량 음주 운전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김 비서관이 탑승한 차량은 청운동 주민센터 앞 횡단보도에서 서행 운전하다 계속 진행하지 않고 정차했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청와대 외곽 경비 담당 경찰관이 음주의심차량으로 교통센터에 지원을 요청했다. 0시 39분쯤 경찰이 도착했고 김 비서관과 대리기사는 하차해 서 있었던 상태였다. 경찰은 김 비서관이 자신도 음주운전을 했다고 진술해 음주측정을 했고 혈중알코올농도 0.120%인 면허취소 수준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음주운전 통고 처분 후 김 비서관이 추후 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를 받겠다고 말해 현장에서 귀가 조치했다. 당시 동승자가 뒷좌석에 있었으나 동승자가 음주운전을 방조했다고 볼만한 혐의점이 없어 동승자의 신원 등은 파악하지 않았다. 경찰은 "추후 동승자의 음주운전 방조 혐의 등 동승자 관련 부분은 조사 예정"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김 비서관과 출석일정을 조율해 음주운전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오늘 새벽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청운동 주민센터 앞에서 음주운전으로 단속됐다"며 "김 비서관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보고한 뒤 사직서를 제출했고 공직기강비서관실에도 자진 신고했다"고 밝혔다.
 
고 부대변인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현안점검회의 후 티타임에서 임 비서실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았고 사표 수리를 지시했다. 의전비서관의 역할은 당분간 홍상우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대행할 예정이다.
 
김 비서관은 고 김근태 의원 보좌관 출신으로 임종석 비서실장과 가까운 인물로 알려졌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임 실장의 보좌관(선임행정관급)으로 청와대에 들어온 뒤 지난 6월 의전비서관으로 승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