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치료 끝났으니 가세요’ 말에 응급실서 난동부린 60대

[뉴스1]

[뉴스1]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귀가하라는 의사의 말에 행패를 부린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응급실에서 난동을 부린 취객 조모(60‧무직)씨를 업무방해 혐의로 현행범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조씨는 22일 오후 8시쯤 가슴 통증을 호소하며 서울 영등포구 소재 한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의사가 치료 후 귀가를 하라고 하자 조씨는 의료인들에게 욕설과 고성을 지르고 응급실 바닥에 눕는 등 행패를 부렸다. 참다못한 병원 측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그는 “죽여버리겠다”고 소리 지르고, 간호사들에게는 험한 욕설과 폭언을 쏟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씨의 주거가 일정하지 않고, 동종 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으며 누범 기간에 다시 범죄를 저지른 점 등을 고려해 구속 수사할 방침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