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 영부인인데요”…전 광주시장도 속은 사칭 사기 40대 여성 구속

[연합뉴스]

[연합뉴스]

 
전·현직 대통령의 부인을 사칭해 광주·전남 유력인사들에게 사기를 친 40대 여성이 구속됐다.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 친인척·청와대 사칭 사기가 잇따른다는 보고를 받고 “대통령과 친인척, 청와대 인사 이름을 대고 돈을 요구하는 사람이 있으면 무조건 사기라 생각하고 신고해달라”고 당부한 가운데 주의가 요구된다.
 
23일 광주지검과 전남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경찰은 대통령 부인을 사칭해 금품을 뜯어낸 혐의(사기 등)로 A(49·여)씨를 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지방 유력인사 10여명에게 휴대전화 메시지를 보내 자신을 권양숙 여사라고 속였고, 당시 광주시장 B씨로부터 4억50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딸 사업 문제로 5억원이 급하게 필요하게 됐다. 빌려주면 곧 갚겠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친분이 있던 B씨는 A씨에게 속아 지난해 12월부터 1월까지 수차례에 걸쳐 4억5000만원을 A씨의 딸 통장 등에 보냈다.
 
그 당시는 지방선거 후보자 공천을 앞두고 있던 시기였다.
 
B씨는 물론 문자를 받은 일부 인사가 A씨에게 직접 전화를 걸기도 했으나 A씨는 경상도 사투리로 응답하며 피해자들을 속이려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다른 인사에게도 자신을 김정숙 여사라고 속여 접근했으나 추가 피해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건은 A씨와 전화통화 후 사기를 의심한 한 유력인사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수사에 들어가게 됐다.
 
경찰은 A씨와 관련된 계좌를 압수 수색해 피해를 밝혀냈다.
 
A씨는 휴대전화 판매 일을 하고 있으며 사기 등 전과가 다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과거 민주당 선거운동원으로 활동하며 일부 유력인사의 휴대전화 번호를 알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기관은 추가 피해가 있는지 등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