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태 “박원순 대선행보 방불케 해…서울시정에나 매진해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자기정치 행보가 점입가경”이라며 “어제는 대전, 오늘은 부산·경남으로 향하는 등 대선 행보를 방불케 하는 거침없는 행보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23일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서울시장이면 서울시정에 매진하는 게 1000만 시민에게 할 도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박 시장은 전날 대전을 찾아 대덕구청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강연했고, 이날 서울·부산 협력프로젝트 협약체결식 등을 위해 부산을 방문한다.
 
또한 김 원내대표는 박 시장이 ‘야당의 정파적 이득을 위한 것’이라며 공공부문 채용비리 국정조사에 반발한 데 대해서도 비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 [뉴스1]

 
김 원내대표는 “말로는 채용비리를 용납하지 못한다면서 정작 채용비리 관련 국정조사는 하지 말자고 한다. 앞뒤가 맞지 않는 어깃장”이라며 “음주운전을 용납할 수 없지만, 음주단속은 하지 말자는 주장과 다르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어 “고용세습 채용비리에 무슨 정략적 입장이 있을 수 있겠나”라며 “박 시장 본인에 대한 정치공세를 위해 국조가 이뤄졌다는 말도 되지 않는 정치공세를 중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11월 5일 여야정이 어렵게 합의한 탄력근로제에 대해 뜬금없이 연말까지 처리 기간을 연장해달라고 요청했다”라며 “도대체 민주노총에 어떤 빚을 졌기에 이토록 기업의 애환을 멀리하는 것인가. 국민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