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육군 최정예 전사 300명 황금색 베레모 썼다

 육군이 최정예 전사 300명(최정예 300전투원)을 선발해 23일 시상식을 했다. 육군 관계자는 “강한 육군 건설의 일환으로 저격ㆍ항공ㆍ수색ㆍ특공ㆍ폭발물처리 등 19개 분야에서 300명을 선발 중”이라며 “우선 선발된 246명에 대한 시상식을 하고, 나머지 인원(54명)은 연말까지 추가로 선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육군 분야별 워리어 선발 23일 시상식
선발된 전사들에겐 황금색 베레모, 휘장 수여

 
육군이 최정예 전투원 300명에게 수여하는 황금색 베레모 [사진 육군]

육군이 최정예 전투원 300명에게 수여하는 황금색 베레모 [사진 육군]

각 분야의 최정예 전사를 의미하는 ‘워리어’(Warriorㆍ전사)에게는 황금색 베레모와 별도로 제작된 휘장 등을 수여한다. 개인의 전투력 증강을 육군 전력 증강으로 이어지도록 하고, 선발된 인원들에겐 자긍심을 심어준다는 취지에서다. 
 
육군은 이날 충남 계룡대 무궁화회관에서 김용우 참모총장 주관으로 ‘최정예 300 전투원’ 시상식을 했다. 김 총장은 이날 행사에 참석한 246명의 워리어에게 황금색 베레모를 직접 씌워줬다. 김 총장은 이 자리에서 ”최정예 300 전투원은 누구나 꿈꾸지만, 아무나 될 수 없는 최고의 영예”라며 “여러분은 최고의 전투원으로서 육군 전체에 전사적 기풍을 확산시켜 전사가 존경ㆍ인정받는 육군 문화가 자리매김 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육군은 개인 분야와 팀 분야로 나눠 300명의 워리어를 선발 중인데 개인 분야의 중 최정예 전투원은 55사단 최진호 중위 등 20명이 선정됐다. 저격수 분야는 수도방위사령부 선태안 상사 등 7명, 과학화훈련(KCTC) 분야에선 12사단 남대식 소위 등 4명이, 사관생도와 후보생 분야는 상명대 학군단 문지호 후보생 등 5명이 선발됐다.
 
'최정예 300전투원'이 근무복에 부착하는 금속제 휘장 [사진 육군]

'최정예 300전투원'이 근무복에 부착하는 금속제 휘장 [사진 육군]

 
최고의 전투팀을 의미하는 ‘탑 팀’은 11공수여단 최경석 대위 등 12명, 항공팀 7군단 박희웅 소령 등 13명, 수색 및 특공팀은 32사단 이창근 중위 등 32명이 각각 선발됐다. 포반은 2사단 문대우 중사 등 15명, 전차는 7사단 김정한 상사 등 8명, 기계화보병분대는 30사단 김동현 하사 등 18명이 뽑혔다.
 
 
위험성폭발물개척팀(EHCT)은2공병여단 한상현 중사 등 10명, 통신팀 31사단 서정현 대위 등 43명, 헌병특수임무팀 수도방위사령부 김건홍 상사(진급예정) 등 9명, 무인항공기(UAV)운용팀은 권재명 소령 등 10명, 폭발물처리팀(EOD)은 탄약지원사령부 장성원 준위 등 3명이 선발됐다.
최정예 300전투원'이 근무복에 부착하는 휘장[사진 육군]

최정예 300전투원'이 근무복에 부착하는 휘장[사진 육군]

 
 
육군은 “이들 최정예 전사에게 수여된 베레모는 해당 분야의 최고 실력자를 의미하는 황금색을 입혔고, 개인별 이름을 새겨 자신이 육군 최고의 워리어라는 자부심을 갖게 했다”면서 “황금색 베레모는 실제 착용하지는 않고 기념 및 소장용으로 활용한다”고 설명했다. 휘장은 무적의 전투력을 의미하는 고구려 ‘개마무사’의 투구와 갑옷을 형상화했다. 포제(직물로 만든 휘장)는 전투복에, 금속제(금속 휘장)는 정복과 근무복에 각각 부착한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