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항 약국서 흉기 휘둘러 종사자 1명 살해한 40대…징역 30년

[연합뉴스]

[연합뉴스]

 
약국에 들어가 흉기를 휘둘러 종사자 1명을 살해하고 1명을 다치게 한 40대 남성이 1심에서 중형을 선고받았다.
 
23일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 제1형사부(김형식 부장판사)는 살인과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정모(46)씨에게 징역 30년과 15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명령을 선고했다.
 
앞서 정씨는 지난 6월 9일 오후 포항 한 약국에 갑자기 침입해 안에 있던 2명에게 흉기를 휘둘러 1명을 숨지게 하고 1명을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약국 종사자들이 나에게 욕설을 한다는 생각이 들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그는 2012년부터 2017년까지 조현병으로 치료를 받은 적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재판부는 “피고인이 범행 2주 전부터 흉기를 구해 보관했고 범행 당일에는 손님이 없는 때를 기다리는 등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며 “범행 내용과 방법도 매우 잔혹하고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 등 생명경시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피고인이 조현병으로 사물 변별 능력이나 의사 결정 능력이 미약한 상태에서 범행을 한 점을 고려해 형량을 정했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