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면허 취득 49분 만에 면허 취소당한 10대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독일의 18세 청소년이 운전면허를 따고 49분 만에 면허를 취소당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이 소년은 독일 헤메르란 마을에서 운전면허를 취득한 뒤 4명의 친구를 자동차에 태우고 시속 50㎞로 제한된 도로를 시속 95㎞로 달려 교통경찰의 스피드건 단속에 걸렸다.  
 
결국 소년은 그 자리에서 면허를 취소당했고 4주 동안 운전대를 잡지 못하게 됐다. 일반적으로 독일 고속도로는 속도제한이 없다고 알려졌지만, 일부 인구 밀집 지역 도로의 경우 제한 속도가 정해져 있다.
 
이 소년은 운전면허를 딴 기념으로 축하 질주를 벌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 소년은 한 달 운전 정지와 200유로(약 25만원)의 벌금을 내야 하고 면허를 재취득해도 기본 벌점 2점을 받는다.  
 
또 그의 견습 면허 기간은 2년에서 4년으로 늘어난다고 외신은 전했다. 독일은 전 세계에서 운전면허 취득이 가장 어려운 나라로 알려져 있다. 모든 시험을 한 번에 통과해도 운전면허를 취득하는데 6개월 이상이 걸리기 때문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