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복싱 오연지, 역대 두 번째로 세계선수권 동메달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복싱 라이트급(60㎏) 결승에서 슈다포른 시손디를 누르고 금메달을 따낸 오연진(왼쪽). [연합뉴스]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복싱 라이트급(60㎏) 결승에서 슈다포른 시손디를 누르고 금메달을 따낸 오연진(왼쪽). [연합뉴스]

한국 여자복싱 간판 오연지(28·인천시청)가 세계선수권대회 동메달을 따냈다.
 
오연지는 22일(한국시간)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2018 국제복싱협회(AIBA) 세계여자복싱선수권 라이트급(60㎏) 준결승에서 태국의 슈다포른 시손디(27)에게 1-4로 판정패했다. 
 
오연지는 라즈민 베아트리즈 페레이라(브라질), 파이지 무르니(영국), 아그네스 알렉시우슨(스웨덴)를 차례로 꺾고 준결승까지 진출했다. 준결승 상대는 지난 9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결승에서 맞붙었던 시손디. 당시엔 오연지가 4-1 판정으로 이겨 한국 여자복싱 사상 첫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획득했다. 그러나 이번 재대결에선 져 아쉽게 결승엔 오르지 못했다.
 
한국 여자복싱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딴 것은 역대 두 번째다. 2014년 제주 세계선수권에서 심희정이 동메달을 따낸 바 있다. 전국체전 8연패 등 국내 최강인 오연지는 세계 무대에서도 통하는 기량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오연지는 2020 도쿄올림픽에서 여자 복싱 최초 메달에 도전한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