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억 체임 논란 BIFF, 결국 부산시가 긴급 지원하기로

청년유니온이 이용득 국회의원실과 지난달 1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 청년유니온]

청년유니온이 이용득 국회의원실과 지난달 1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 청년유니온]

부산시는 부산국제영화제 단기계약직 스태프의 체불임금을 다음 달 예산으로 긴급 지원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체불임금은 지난 10월 영화제가 개최된 열흘 동안 149명의 시간 외 수당 1억2400만원을 포함해 연간 총 2억7000만~3억원에 이른다.
 

계약직 스태프 시간 외 수당 미지급
시 “추경 편성하되 내년 예산 삭감”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날 오전 부산국제영화제(이하 BIFF, 이사장 이용관)의 임금 체불 문제를 제기한 청년단체 ‘청년 유니온’ 관계자를 만나 “체불임금을 BIFF가 지급할 수 있게 예산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주로 3개월 단위로 계약하는 단기계약직 스태프에게 시간 외 수당을 지급하지 않은 사실은 지난달 청년 유니온이 기자회견을 열고 폭로하면서 드러났다. BIFF 측이 그동안 일당 외에 식대·교통비만 지급하고 초과 근무시간의 수당을 별도 지급하지 않은 것이다. 문제가 불거지자 BIFF 이사회는 지난 14일 부산시와 협의해 체불임금을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박근록 부산시 영상콘텐츠진흥팀장은 “BIFF 측이 관행대로 시간 외 수당을 예산에 편성하지 않고 지급도 하지 않은 것이 문제”라며 “국내 6대 영화제가 모두 비슷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부산시는 시 의회의 협조를 얻어 다음 달 결산 추가경정 예산 편성 때 예산을 확보해 BIFF를 통해 체불임금을 모두 지급할 계획이다. 정종민 시의회 예산결산 특별위원장은 22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사회적 약자의 문제여서 먼저 체불임금을 해결한 뒤 BIFF 운영진에게 책임을 묻고 내년도 영화제의 운영비를 삭감하는 방안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부산시는 올해 영화제 개최를 위해 예산 60억5000만원을 지원했다. 하지만 내년에는 문화예술 분야 출연기관의 투명성 제고와 자립성 확보 등 혁신을 위해 20억원을 삭감한 40억5000만원만 편성해 시 의회에 제출했다. 내년 2월까지 혁신방안을 분석해 추경 편성 때 부족예산 보전 또는 추가 감액 등을 결정하기 위해서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