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정원 "北, 9월 평양선언 이후 남측 해킹 시도 확인"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임현동 기자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2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임현동 기자

 국가정보원이 22일 북한이 9월 평양선언 이후에도 우리나라를 대상으로 한 해킹을 시도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은 이날 정보위 전체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정원에서 (북한이) 해킹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국정원에서 해킹을 공식적으로 확인했느냐'는 질문에 “오늘 보도를 보면 북한이 청와대, 통일부, 외교부, 국방부를 해킹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나와있지만, (국정원에서) 부처 이야기는 하지 않았다”며 “해킹을 하는 건 확실하고 그래서 국정원 측이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서훈 국정원장이) 해킹 시점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이야기하지 않았다. 대비는 하고 있다더라”며 “(서 원장이) 우리나라를 상대로 하든 국제적으로 하든 (북한이 해킹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날 서 원장은 북한의 해킹 이유나 목적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날 정보위에선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질의도 나왔다. 이 의원은 “내가 '남북 정상회담이 언제쯤 이뤄지느냐'고 질의했더니 국정원에서 '지난번 평양에서 있었고, 이번에는 우리 쪽에서 한다'고 말했다”며 “시기에 대해서는 '가까운 시일 내 하겠다'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국정원은 '가까운 시일'의 의미에 대해 “연내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고 답변했다는게 이 의원의 설명이다.
 
 
국정원은 미국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북한 미사일 기지 보도'와 관련해서도 “현재도 활동 중에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이어 국정원 측은 “(삭간몰 기지를) 계속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