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빈곤층 '유리지갑' 최악…1분위 근로소득 사상 최대폭 감소


【세종=뉴시스】위용성 기자 = 소득 하위 20%(1분위) 가구의 근로소득이 통계작성 이래 사상 최악 수준을 나타냈다. 일자리도 양극화돼 1분위 가구의 취업자수도 크게 감소했다. 저소득 가구가 종사하는 직종 특성상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에 직격탄을 맞은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22일 통계청이 발표한 올해 3분기 '가계동향조사(소득부문) 결과'에 따르면 소득 5분위별 가구별 월평균 소득에서 1분위 가구의 근로소득은 1년 전보다 22.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차하위 계층인 2분위 가구는 3.2% 감소했다.

1분위 가구는 월에 47만9000원을 벌었고 2분위 가구는 161만5000원을 벌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반대로 3~5분위 가구의 근로소득은 증가했다. 특히 상위 20%인 5분위 가구의 근로소득은 11.3%나 늘었다. 5분위 가구의 월평균 근로소득은 730만원이었다.

일자리에서도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 1분위 가구의 가구당 평균취업자수는 0.69명이었다. 전년동기(0.83명)에 비해 감소폭이 16.8%에 달한다. 2분위 역시 1.21명으로 8.2% 감소했다.

반면에 3~5분위는 각각 2.6%, 1.3%, 3.4%씩 늘어났다.

1분위 가구가 종사하는 직종은 절반 이상이 임시(33.6%)·일용직(16.9%)이다. 상용직은 17.6%에 불과하다.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의 여파는 주로 임시·일용직 고용에 가해진다. 한편 1분위 가구의 사무직 비율은 5.1%로 지난해에 비해 3.1% 감소해, 상용직근로자도 줄어들었다. 박상영 통계청 복지통계과장은 "고용의 질도 악화되고 취업자 수도 줄면서 1분위 근로소득이 크게 줄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한마디로 고용시장이나 내수의 부진 등 경기상황을 반영해 저소득 가구의 상황이 많이 안 좋은 것이 이어지고 있는 걸로 확인이 됐다"고 했다.

자영업 등을 통해 벌어들이는 사업소득의 경우도 양극화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1~3분위의 사업소득은 각각 13.4%, 1.5%, 11.9%씩 감소했다. 4분위, 5분위 가구의 사업소득이 18.8%, 1.5% 증가한 것과 정반대다. 이들은 주로 숙박·음식, 도소매업 등에 종사한다. 박 과장은 "기본적으로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업의 부진이 이어지고 있고, 9월 추석 등 영업일수 감소의 영향도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