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난에도 중단 없다”더니···아마존 먹통, 한국만 멈췄다

쿠팡 웹(PC) 초기화면

쿠팡 웹(PC) 초기화면

클라우드 세계 1위인 아마존웹서비스(AWS)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는 국내 기업들의 인터넷 서비스가 접속 장애를 일으켰다. 22일 오전 8시30분쯤부터 이들 기업의 PC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 등 인터넷 접속이 막혔다. 다만 사고 2시간이 지나면서 쿠팡 등 일부 업체의 웹페이지는 복구된 상태다. 모바일은 접속 장애가 이어지고 있다.
 
피해를 본 곳은 온라인 유통은 물론 게임, 항공, 암호화폐 거래 사이트까지 주요 산업이 망라됐다. 쿠팡·넥슨·마켓컬리·배달의민족·이스타항공·나이키·블라인드·코인원·업비트·야놀자 등 국내 기업 수십 곳의 사이트가 ‘먹통’ 돼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AWS 측은 “서울 지역의 내부 도메인네임서버(DNS) 이슈로 인해 서버 장애가 생긴 것으로 알고 있다”며 “최대한 신속하게 점검하고 서비스를 정상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정확한 원인이나 피해 기업 상황, 복구 계획 등을 공개하지 않았다. 한유정 AWS코리아 이사는 “지금으로선 원인 파악 중이란 말밖에 할 수 없다”며 “지금은 정리된 게 없다. (원인이) 나오면 고객 기업과 미디어에 바로 알려주겠다”고 말했다. AWS 서비스 접속 상황을 알려주는 웹 상황판에 의하면 접속 장애는 국내에서만 발생하고 있다. 
 
암호화폐 거래업체인 두나무 측은 “현재 아마존 내부 DNS 이슈로 업비트, 카카오스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 사안이 확인 되는대로 다시 빠르게 안내 드리겠다”고 공지했다. 쿠팡 관계자는 “아마존의 서버를 사용하는 대다수의 기업들이 같은 문제를 겪고 있어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장 점유율 40%대로 세계 1위 클라우드 업체인 AWS는 지난 2016년 국내에 진출했다. 주요 온·오프라인 연계(O2O) 서비스 업체의 모바일 앱이나 벤처·중견기업, 대학, 공공기관 등에서 AWS를 사용하고 있다. 특히 지난 6일엔 대한항공과 클라우드 서비스 이전 계약을 맺으면서 국내 대기업 시장에도 진출했다. 
 
이처럼 국내에서 빠른 속도로 영토 확장을 하던 AWS는 이번 ‘먹통 사고’로 보안이나 안정성 등에서 신뢰 문제를 노출했다. 대한항공과 계약하면서 당시 AWS 측은 “국내 두 곳에 데이터센터를 운영하고, 미국에 재해복구센터를 구축하는 등 재난 상황에도 중단 없는 글로벌 서비스가 가능하다”고 강조했었다. 
 
익명을 원한 IT 서비스 업계 관계자는 “AWS는 사고가 발생하자 제대로 연락도 되지 않고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또 다른 관계자 역시 “글로벌 1위 기업이란 이름값을 믿고 계약했는데, 장애가 발생하자 제대로 된 설명조차 못 듣고 있다”고 말했다. 유통업체 관계자는 “미국 블랙 프라이데이 대목을 앞두고 맞불 할인 행사에 공을 들이고 있는 상황인데, 웹과 모바일 장애로 큰 피해를 보게 생겼다”고 우려했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클라우드 서비스=초대형 데이터센터(중앙컴퓨터)에 소프트웨어와 콘텐트를 저장해 두고 필요할 때마다 언제 어디서든 인터넷에 접속해 사용하는 서비스.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하고 효율적으로 저장한다는 장점이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