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서울 첫눈은 언제? 대관령 눈, 전국 영하권

21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에서 한 시민이 눈을 맞으며 길을 걷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에서 한 시민이 눈을 맞으며 길을 걷고 있다. [연합뉴스]

소설을 하루 앞둔 21일 오후 6시께 내릴 것으로 예보됐던 서울의 첫눈 대신 강원도 대관령 일대에 눈이 내렸다. 기상청은 당초 서울을 포함한 일부 지역에 오후 6시께 첫눈이 올 것으로 예상했지만, 중국 북부에 위치한 찬 대륙 고기압이 확장하며 비구름대가 빠르게 남동진하여 서울에 비 또는 눈이 내릴 가능성이 작아졌다고 예보했다. 강원 남부 산간지역에는 이날 밤까지 1~5cm 눈이 내릴 전망이다. 
21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에서 초등학생들이 눈을 맞으며 하교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에서 초등학생들이 눈을 맞으며 하교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에서 초등학생들이 눈을 맞으며 하교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에서 초등학생들이 눈을 맞으며 하교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중부지방 아침 기온이 오늘보다 5~9도가량 떨어져 대부분 영하권으로 떨어진다. 남부내륙도 23일 아침 기온이 영하권에 들면서 추워진다. 특히, 22~23일 낮 기온도 10도 내외로 머물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 
21일 강원도 태백시 만항재 도로 옆 들꽃 봉오리에 꽃잎 대신 하얀 눈이 내려앉아 있다. [연합뉴스]

21일 강원도 태백시 만항재 도로 옆 들꽃 봉오리에 꽃잎 대신 하얀 눈이 내려앉아 있다. [연합뉴스]

서울에는 비가 내리고 수은주가 0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보된 오는 24일 첫눈이 내릴 가능성이 있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첫눈은 서울의 종로구 송월동 기상관측소에서 관측됐을 때 공식 첫눈으로 기록된다"며 "지난 30년간 서울에 첫눈이 내린 평균 날짜를 계산해보면 11월 21일"이라고 말했다.

 
김경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