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친 인증합니다" 일베 노출사진 게시 논란…경찰 수사

[앵커]



여자친구 인증 사진이라면서 노출사진이 잇따라 올라온 일베 사이트에 대해서,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사진을 올린 사람을 찾기 위해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해놓은 상태입니다.



김민관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8일부터 '일베'사이트에 '여친 인증'이라는 제목의 글이 잇따라 올라왔습니다.



일부 게시글에는 몰래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여성의 노출 사진이 담겨 있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철저히 수사해달라는 글이 올라와 13만 명 넘게 참여했습니다.



경찰은 사진을 올린 사람을 추적하기 위해 일베 서버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습니다.



해당 사진을 올린 회원들의 가입자 정보와 접속 기록을 확보하겠다는 것입니다.



경찰은 사이트 운영자가 게시글을 방조했는지도 함께 들여다볼 예정입니다.



논란이 된 게시글 대부분은 현재 지워진 상태입니다.

JTBC 핫클릭

웹하드 카르텔·불법촬영 100일 집중단속에 3천600명 검거 경찰 "'이수역폭행' 여성이 남성에 먼저 물리적 접촉"…CCTV분석 박광온 의원 "'일베' 불법 게시물 삭제건수 작년 두 배 넘어서" '홍대 누드모델 불법촬영' 항소심…"징역 2년" vs "선처 부탁" 음주운전·불법촬영물 유포…국민청원에 답한 법무장관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