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젊고 예쁜 애도 없고···" 셀트리온 회장 기내 갑질 의혹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비행기 '갑질' 의혹 이미지. [사진 JTBC 방송 캡처]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비행기 '갑질' 의혹 이미지. [사진 JTBC 방송 캡처]

국내 최대 바이오제약 기업인 셀트리온의 서정진 회장이 최근 기내에서 승무원을 상대로 폭언과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20일 JTBC가 보도했다. 셀트리온 측은 “다소 불편할 수 있는 대화가 오가기도 했지만, 막말이나 폭언은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규정 어겨 제지했더니 막말”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서 회장은 지난 1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인천으로 향하는 대한항공 여객기 일등석에 탑승했다. 문제는 서 회장이 이코노미석에 탄 직원들을 일등석 전용 바(bar)로 호출하면서 시작됐다. 규정에 어긋나는 행동을 한 서 회장에게 여객기 사무장은 “규정상 이코노미석 승객은 일등석 전용 바에 들어올 수 없다”며 그를 제지했다.  
 
JTBC가 입수한 대한항공 내부 문건에 따르면 서 회장은 일행이 일등석 전용 바 출입을 제지당하자 사무장 등 승무원에게 항의했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다음은 비행이 끝난 뒤 사무장이 서 회장의 행적과 관련해 대한항공에 보고한 내용이다.  
 
“이게 왕복 얼마짜린 줄 알아? 왕복 1500만 원짜리야. 니들이 그만큼 값어치를 했는지 생각해봐.”
 
“젊고 예쁜 애들도 없고 다들 경력이 있어 보이는데 고작 이런 식으로 이런 걸 문제화해서 말하는 거야.”
 
“너는 니 일을 잘한 거고 나는 이런 규정이 있는 비행기는 안 타면 그만이다. 두고 봐. 연 매출 60억원을 날리는 거야.”

 
서 회장은 50여분간 이어진 항의에서 승무원들에게 시종일관 반말로 하대하며 ‘야’ ‘니(너)’ ‘이XX’와 같은 표현을 썼다고 한다.
 
승무원 “일부러 라면 뺑뺑이”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서 회장의 불만 표출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고 내부 문건은 기록하고 있다. 이 문건에는 ‘(서 회장이) 라면을 주문했으며 악의적으로 3번 다시 끓이도록 함’이라는 대목이 나온다. 서 회장이 “어때? 니들 내가 다시 라면 3바퀴 돌려봐?”라고도 했다고 적혀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서 회장의 이런 행동은 다른 승무원을 통해서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셀트리온 “폭언·고성 없었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셀트리온은 보도 이후 회사 입장을 ‘공지’ 형태로 내고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셀트리온에 따르면 당시 서 회장은 이코노미석에 탑승한 3명의 직원과 이코노미석 근처 키친 복도에서 티타임을 가졌고, 직원들과 일등석 승객 전용 칵테일 라운지로 이동했다. 이후 ‘규정 위반’이라는 사무장의 제지를 받고 바로 칵테일 라운지에서 퇴장했다.
 
셀트리온은 서 회장이 사무장과 ‘규정 위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과정에서 “다소 불편할 수 있는 대화가 오가기도 했으나, 보도된 승무원 리포트 내용과 다르게 폭언이나 막말·비속어 사용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서 회장이 고의로 라면을 수차례 주문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한 차례 다시 라면을 받았지만, 이후 재주문 요청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서 회장이 승무원 외모 비하 발언을 했다는 주장에는 “본인이나 동승했던 직원들에게 확인한 결과 사실무근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셀트리온은 “서 회장은 항공사의 규정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한 부분은 향후 철저히 지키도록 하겠다고 했다”며 “더욱 배려심 있고 조심스러운 언행을 실천하도록 하겠다는 점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서 회장은 회사를 통해 “예기치 못한 불편함을 느꼈거나 상처를 받으신 분들이 있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