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한산성' 김지용 촬영감독, 한국 최초 ‘세계촬영감독영화제’ 최고상

김훈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남한산성' 포스터(왼쪽)과 김지용 촬영감독[CJ엔터테인먼트 제공=연합뉴스]

김훈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남한산성' 포스터(왼쪽)과 김지용 촬영감독[CJ엔터테인먼트 제공=연합뉴스]

영화 '남한산성'의 김지용 촬영감독이 영화 촬영계의 오스카라 불리는 '에너가 카메리마쥬'(Energa Camerimage)에서 최고상인 황금개구리상(Golden Flog)을 받았다. 아시아 영화가 이 상을 받기는 '남한산성'이 처음이다.   
 
20일 '남한산성'의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김지용 촬영감독은 지난 17일(현지시간) 제26회 '에너가 카메리마쥬' 영화제에서 황금개구리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에너가 카메리마쥬는 1993년부터 시행한 권위 있는 세계 유일의 촬영감독 대상 영화제다.  
 
이번 영화제 경쟁부문에는 '퍼스트맨', '스타이즈본', '로마' 등 할리우드 대작을 포함한 13편의 작품이 후보에 올랐다. 남한산성은 심사위원 4명의 만장일치로 최고상에 선정됐다.
 
이 영화제의 데이비드 그로프만 심사위원장은 "'남한산성'은 믿기지 않을 만큼 아름다운 영상의 대서사시"라고 극찬했다. 김지용 촬영감독은 "촬영감독에게 이 상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큰 기쁨이자 최고의 상"이라며 "'남한산성'을 통해 이 상을 받을 수 있어 큰 영광이고, 영화제 동안 마주친 많은 관객의 엄청난 열광과 격려로 큰 힘을 얻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황금개구리상에 이어 올해 '에너가 카메리마쥬'의 은개구리상(Silver Frog)은 폴란드 영화 ‘콜드 워’의 루카스 잘 촬영감독에게, 동개구리상(Bronze Frog)은 멕시코 영화 로마의 알폰소 쿠아론 감독에게 돌아갔다.  
 
'남한산성'은 1636년 병자호란 당시 청의 대군을 피해 남한산성으로 피신한 인조와 신하, 백성들이 고립무원 속에서 혹독한 겨울을 났던 47일간의 역사를 스크린에 옮긴 작품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