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방끈도 짧은 것들이"…법무부, 막말 인권과장 징계 청구

경기도 과천정부청사 법무부 자료사진. [뉴스1]

경기도 과천정부청사 법무부 자료사진. [뉴스1]

법무부가 부하 직원들에게 막말을 일삼았다는 의혹으로 논란을 빚은 인권정책과장 A씨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는다.  
 
법무부는 19일 A씨에 대해 인사혁신처 중앙징계위원회에 징계를 청구했다고 20일 밝혔다. 다만 최종 징계가 확정되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해 A씨에 대한 징계청구 수위는 공개하지 않았다. 검사징계법상 검사의 징계는 해임·면직·정직·감봉·견책으로 구분한다.
 
앞서 A씨는 직원들에게 "나라의 노예들이 너무 풀어졌다. 너희는 도대체 잘하는 게 뭐냐. 가방끈도 짧은 것들이 공부 좀 해라" 등의 막말을 하고 "우리 과에는 잘생긴 법무관이 발령 나지 않는다. 잘 생기고 키 크고 몸 좋은 애들이 오질 않는다" 등의 성희롱성 발언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관련기사
 
법무부는 A씨에 대한 진상조사 결과 일부 부적절한 언행이 있었음을 확인, 지난 5일 감찰 절차에 착수해 사실관계를 확인해왔다.
 
한편 법무부의 난민수용 정책에 반대해온 '난민대책 국민행동'은 A씨를 직권남용·모욕·명예훼손·강요·공무집행방해·업무방해 등 형법 위반 및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하기도 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