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시, 산하기관 채용비리 내년 1월까지 전수조사하기로

인천시가 내년 1월까지 산하 기관의 채용 비리 전반을 조사한다고 20일 밝혔다.
인천시는 이를 위해 김성훈 감사관을 단장으로 한 채용 비리 전수 조사단을 지난 15일 설치했다.

23개 산하기관과 공직 유관단체 등 대상
정규직 전환 포함한 채용 전반 조사 예정

인천시청 청사[사진 인천시]

인천시청 청사[사진 인천시]

 
대상은 인천도시공사, 인천관광공사, 인천교통공사 등 공사 3곳과 인천시설공단 등 산하 공단 2곳, 인천의료원, 인천연구원 등 출연·출자 기관 등 총 23곳이다.
신규채용의 경우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0월까지 채용된 모든 이들을 조사한다. 2014년부터 최근까지 정규직 전환이 된 이들도 조사 대상이다.
인천시는 기관장 등 임직원의 채용 청탁이나 부당지시가 있었는지는 물론 인사부서의 채용업무 부적정 처리 사례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최근 인천교통공사에서 지난 3년간 내부 직원의 친인척 27명이 채용되는 등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서다. 
인천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신은호(부평1) 의원이 확보한 '인천교통공사 신규 채용자, 정규직 전환자의 친인척 재직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현재까지 정규직 전환자 8명, 신규 채용자 19명 등 27명이 인천교통공사 재직자와 친인척 관계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회룡 기자

김회룡 기자

 
인천시는 먼저 시 감사관실과 재정관리담당관실 소속 직원으로 구성된 '인천시 채용 비리 전수 조사단'이 다음 달 12일까지 1차 전수 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채용 비리 의혹이 제기된 인천교통공사도 집중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비위 혐의가 높거나 주요 제보 사안은 행정안전부와 합동으로 다음 달 18일부터 내년 1월 18일까지 심층 조사할 예정이다.
인천시 인터넷 홈페이지엔 '채용 비리 통합신고센터(국민권익위원회)' 배너를 설치해 쉽게 신고할 수 있도록 했다.
 
국번 없이 부패‧공익신고 상담(전화 1398), 정부 대표 민원전화 국민 콜(110) 또는 인천광역시 채용비리 전수조사단(전화 032- 440-3132)으로 신고·상담해도 된다.
김성훈 인천시 감사관은 "조사에서 채용 비리가 적발되면 인사권자에게 징계·문책·채용취소 등 엄정한 조치를 요청할 예정"이라며 "비리 개연성이 높을 경우는 검·경 등 수사당국에 수사를 의뢰하고 정규직 전환을 포함한 채용과정에서 공정성을 해치는 제도적 미비점도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