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웹하드 카르텔 주범' 양진호…대마초는 양성, 필로폰은 음성

양진호(46) 한국미래기술 회장에 대한 마약 검사 결과 일부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지난 19일 양 회장의 모발을 검사한 결과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에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과수, 양진호 마약검사 결과 19일 경찰에 전달
경찰, 필로폰 음성 나왔지만 계속 조사할 방침
비자금 조성 등 추가 혐의도 별도 팀이 수사

대마초는 '양성', 필로폰은 '음성' 반응이 나왔다.
 
회사 직원 폭행 등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지난 7일 오후 수원시 장안구 경기남부지방경찰청으로 호송되고 있다. 김경록 기자

회사 직원 폭행 등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지난 7일 오후 수원시 장안구 경기남부지방경찰청으로 호송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양 회장은 경찰 조사 당시에도 대마초를 피운 혐의는 인정했지만, 필로폰 투약에 대해서는 진술을 거부하는 등 부인했다.
이에 경찰도 양 회장에게 대마초를 피운 혐의 등 확인된 10개 혐의만 먼저 적용해 검찰에 송치했다.
또 양 회장과 2015년 10월 강원도 홍천의 워크숍 장소에서 함께 대마초를 피운 임직원 7명을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앞서 경찰은 양 회장에게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 유포·방조)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저작권법 위반 ▶업무상 횡령 ▶강요 ▶폭행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동물보호법 위반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강간 등 10가지 혐의를 적용해 16일 검찰로 송치했다. 
 
그러나 경찰은 필로폰의 경우 마지막 투여에서 6개월~1년 이상이 지나면 마약검사로 확인할 수 없는 만큼 계속 수사하겠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양 회장에게 제기된 다른 의혹들도 수사하고 있다. 먼저 공익제보자가 제기한 '비자금 조성'이 대표적이다. 
이 공익 제보자는 지난 13일 서울 중구 뉴스타파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양 회장이 임직원 명의로 법인을 설립하고 나중에 이 법인 주식을 매매해 개인적으로 쓰는 주식매매 방식과 회삿돈을 빌리는 대여금 방식 등 두 가지 방법으로 비자금을 불법 조성했다" 주장했다. 이런 방식으로 30억원에 가까운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것이다.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폭행과 엽기 행각을 사회에 알린 내부고발자 A씨가 13일 서울 중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스1]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폭행과 엽기 행각을 사회에 알린 내부고발자 A씨가 13일 서울 중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스1]

이와 관련 경찰은 뮤레카를 비롯한 양 회장 업체의 자금 흐름을 살펴보고 있다. 비자금 조성 사실이 드러날 경우 업무상 횡령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양 회장이 직원들을 상대로 도·감청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직원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럴 경우 정보통신망법상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과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처벌을 받을 수 있다.
 
경찰은 양 회장의 탈세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국세청에도 세무조사를 의뢰한 상태다. 양 회장에게 폭행을 당한 피해자가 더 있다는 정황도 있어 이 부분도 수사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양 회장을 검찰에 송치하긴 했지만, 나머지 의혹은 계속 수사 중"이라며 "정확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