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혜경궁은 50대 男"이란 김어준에···하태경 "공범이냐"

방송인 김어준씨.[뉴스1]

방송인 김어준씨.[뉴스1]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방송인 김어준씨에게 이른바 '혜경궁 김씨(@08__hkkim) 트위터 계정의 주인이 50대 남성이라는 얘기는 어디서 들었냐고 질문했다. 하 의원은 20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재명 지사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방송 말미에 하 의원은 "이재명 지사(를 지지하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주가) 50대 남자는 어떻게 해서 나온 거냐"고 물었다. 
 
앞서 김씨는 이 방송에서 "경찰 쪽 소스"라며 "제가 취재한 바로는 혜경궁 김씨가 50대 남성이고, 자신이 계정주라는 걸 복수의 관계자에게 시인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경찰이 혜경궁 김씨의 계정주는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씨라는 조사 결과를 발표하자 김씨가 방송에서 한 발언의 출처와 적절성에 대해 논란이 일었다.  
 
김씨는 하 의원의 질문을 받고 "그건 또 시간이 좀 부족한데, 다음 시간에 제가…"라고 말끝을 흐렸다. 그러자 하 의원이 "혹시 공범 아니에요?"라고 물었고 김씨는 "제가 공범이라고요?"라고 되물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연합뉴스]

 
하 의원은 "아니, 그게 아니라. 저도 제 페이스북을 우리 보좌진들이 같이 공유하거든요"라며 혜경궁김씨 계정을 여러 사람이 돌려쓴 것 아니냐는 이야기로 화제를 전환했다. 김씨는 "그 가설도 일리는 있다. 그런데 여러 사람 중에 부인이 포함됐느냐 안 포함됐느냐는 또 다른 문제"라고 대담을 이어갔다.  
 
이어 하 의원은 "어쨌든 문재인 정부의 경찰이 수사했다, 이걸 명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신나셨다. 바른미래당 불난 것도 만만치 않다. 남의 집안 불난 것 구경할 때가 아니다"라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한편 이 사건의 고발인인 이정렬 변호사는 지난달 김씨의 '혜경궁 김씨는 50대 남성' 발언에 대해 "김어준이 그 정보를 경찰 쪽 소스로 들었다 말하더라. 경찰 측에서는 수사기밀이라면서 고발인인 저희 쪽에는 아무런 이야기도 해 주지 않았다. 그럼에도 사건과 아무 관련도 없는 김어준에게 그런 정보를 드린 점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씨에게 정보를 제공했다는 경찰관을 고발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 변호사는 "(이는) 공무상 비밀누설죄에 해당할 수 있다. 그래서 김어준에게 정보를 제공했다는 경찰관을 고발하려고 한다"며  "혜경궁 사건 담당 수사관에 대한 고발장에 포함시키는 것이 낫겠다는 판단이 들어 종전 고발장을 회수하고,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를 추가하는 내용으로 고발장을 수정해서 다시 제출하고자 한다"라고 알렸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