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8→112→115명, 계속 늘어나는 서울교통공사 '가족 채용'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이 20일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고용세습과 사립유치원 국정조사를 촉구하는 팻말 시위를 벌였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이 20일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고용세습과 사립유치원 국정조사를 촉구하는 팻말 시위를 벌였다. 임현동 기자

고용세습, 채용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서울교통공사(교통공사)의 정규직 전환자 중 기존 직원과 친인척 관계인 근무자가 추가로 발견됐다. 당초 서울시와 교통공사는 기존 직원과 친인척 관계인 정규직 전환자 수를 108명이라고 발표했지만, 20일 현재 115명까지 늘었다.
 

기존 명단에 없던 가족 근무자 4명 추가 발견
서울시 "강제성 없는 조사라 미응답 있었을 것
가족관계 전수조사 중, 정확한 숫자 파악 중"

20일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이 서울교통공사로부터 제출받은 1285명의 일반직(정규직) 전환자와 ‘전·현직 직원의 자녀·친인척 중 정규직 전환 대상’을 비교한 결과, 재직자 3명과 퇴직자 7명의 친인척 10명이 정규직으로 전환된 사실이 추가로 발견됐다.
 
앞서 유민봉 의원이 지난달 16일 공개한 자료에 따라 서울교통공사가 지난 3월 1일 무기계약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한 1285명 가운데 재직자의 자녀나 형제, 배우자 등 6촌 이내의 친인척 관계인 사람이 108명이란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이후 국정감사 기간에 이뤄진 교통공사의 내부조사에서 108명 외에도 4명이 추가로 확인돼 112명으로 늘었다. 여기에 이번 유민봉 의원이 밝혀낸 재직자의 친인척 3명이 또 추가되면서 115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새로 발견된 3명 가운데 가운데 PSD 유지보수 업무를 하는 B씨의 경우, 아버지 A씨가 교통공사에 재직하다 2011년 퇴사한 뒤 지난해 2월 재입사 했다. A씨가 1년1개월 간 근무한 뒤인 지난 3월에 자체 조사가 이뤄졌지만 당시 재직 중이던 A씨는 퇴직자로 분류돼 B씨가 명단에서 누락됐다. 이와 함께 직원 2명과 친인척 관계인 정규직 전환자 2명도 명단에서 빠져있었다.
 
이에 대해 서울시 관계자는 “교통공사의 ‘사내가족 재직 여부’ 조사는 양 공사 통합 후 인사배치에 참고하고자 시행한 것으로 답변에 대한 강제성 없어 미응답이나 회피한 직원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5일부터 감사원 감사가 시작돼 가족관계에 대한 전수조사가 시행 중이라 조만간 정확한 숫자가 파악될 예정이므로 현재 상황에서 숫자 논쟁은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