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AL858기 유족 “세월호 버금가는 국가 재난…전면 재조사 해야”

20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KAL 858기 사고의 전면적인 재수색과 재조사 요구' 기자회견에서 김호순 KAL 858기 가족회 회장이 여는 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KAL 858기 사고의 전면적인 재수색과 재조사 요구' 기자회견에서 김호순 KAL 858기 가족회 회장이 여는 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탑승객 115명 전원이 실종된 ‘대한한공(KAL) 858기 폭파사건’ 유족들이 20일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해 사고 현지에 대한 재수색과 재조사를 해야 한다. 민관공동조사단을 구성해 잔해 수색과 사고 원인을 재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는 29일은 사건이 발생한 지 31주기가 되는 날이다.
 
KAL 858기 가족회 등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15명이 탑승한 비행기 사고인데, 시신 한 구, 부품 한 조각, 블랙박스, 기체 잔해를 전혀 찾지 못했다. 이해할 수도 납득할 수도 없는 사건”이라며 이같이 호소했다.
 
이어 “당시 현지 수색부터 조사, 잔해물 검증 과정에서 국토부는 배제되고 과거 국가안전기획부(안기부·현 국정원)가 주도권을 가져가면서 사고 조사의 기본 원칙이 무너졌다”며 “항공사 사고조사의 1차 책임자인 국토부가 공적직무를 다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KAL 858기 사건도 현 정부 차원에서 진상규명이 재개되는 제주 4·3 사건과 광주 5·18 민주화운동, 세월호 참사에 버금가는 국가적 재난”이라며 “다른 사건과 형평성에 맞게 이 사건도 철저한 진상 규명을 통해 가족의 아픔을 치유하고, 희생자 명예도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987년 11월 15일 폭파범으로 지목된 김현희가 압송되는 장면. [중앙포토]

1987년 11월 15일 폭파범으로 지목된 김현희가 압송되는 장면. [중앙포토]

 
KAL858기는 1987년 11월 29일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출발해 서울로 향하던 중 인도양 상공에서 사라졌다. 탑승객과 승무원 115명이 전원 실종됐으며, 당시 정부는 유해나 유품을 한 점도 발견하지 못했다.
 
국가안전기획부는 사건을 북한에 의한 공중폭파 테러사건으로 규정했고, 제13대 대통령 선거 전날이던 12월 15일 김현희를 폭파범으로 지목하며 입국시켰다. 김현희는 1990년 사형 선고를 받았다가 같은 해 사면됐다.
 
KAL858기 폭파사건은 사건 당시 안기부 수사 결과와 참여정부 시절 재조사 결과 모두 북한에 의한 공중폭파 테러사건으로 결론 났지만, 실종자 가족들은 김현희의 주장 외에 별다른 물증이 없는 점을 지적하며 31년째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