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현 "내년에는 부상 없이 투어 대회 뛰겠다"

"부디 내년에는 부상 없이 투어 대회를 뛰고 싶다."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22·한국체대·세계 25위)의 2019년 목표는 세계 10위도, 투어 우승도 아니었다. 건강한 몸으로 한 시즌을 온전히 잘 뛰는 것을 꿈꿨다. 
 
테니스 라켓 든 정현. [연합뉴스]

테니스 라켓 든 정현. [연합뉴스]

 
정현은 20일 서울 강남구에서 후원사인 라코스테 주최로 열린 기자 간담회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정현은 "올 시즌 나에게 점수를 주자면, 100점 만점에 70~80점 정도다. 부상으로 인해 대회에 잘 나가지 못해 점수를 깎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투어 대회를 뛰면서 항상 부상이 있었다. 내년에는 부상 없이 시즌을 마무리하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정현은 올 1월 호주오픈에서 4강에 오르며 세계 테니스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시 32강전에선 남자프로테니스(ATP) 파이널스에서 우승한 '신예' 알렉산더 즈베레프(21·독일·4위)를 꺾었다. 이어 16강에선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31·세르비아)을 이기는 등 파죽지세였다. 
 
그래서 정현에게 올해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는 역시 호주오픈이었다. 정현은 "즈베레프를 꺾고 처음 톱10 선수를 이겼을 때나 조코비치를 물리쳤을 때, 기권했지만 페더러와 함께 코트에 서 있었을 때가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후 발바닥, 발목, 허리, 등 각종 부상에 시달리면서 투어 대회를 제대로 뛰지 못했다. 잦은 기권으로 국내 테니스 팬들에게 아쉬움도 남겼다. 정현은 "많은 부상으로 대회를 뛰지 못해 죄송하다"면서 "발 상태는 치료를 받으면서 회복 중"이라며 "제 발에 잘 맞는 신발도 찾고, 체력 보완과 유연성 향상 등을 통한 부상 방지를 하겠다"고 했다.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이 팬과의 시간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이 팬과의 시간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정현은 특히 발바닥에 물집에 잘 잡혀 고생하고 있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물집이 잘 잡혔는데, 많은 대회에 나가지 않을 때가 크게 힘들지 않았다. 그런데 투어 대회를 뛰면서는 아무래도 경기를 많이 뛰어 심해지는 것 같다"고 했다. 엘리트 테니스 선수의 발바닥 물집은 일반 사람들이 겪는 물집과는 다르다. 피가 고이면서 잡히는 물집이라 쉽게 뛸 수가 없다. 
 
정현은 "많은 사람들이 물집이 잡히면 터뜨리면 그만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내 물집은) 그 정도가 아니다. 물집 때문에 너무 아파서 잠도 설치고, 신발을 제대로 신고 벗지를 못한다"고 전했다. 
 
어쨌든 정현에겐 이겨내야 할 부분이다. 그는 "내년에는 부상없이 잘 뛰어서, 올해보다 더 높은 위치에서 마무리하겠다"며 "올해 못 뛴 클레이 코트 대회와 2년 연속 건너뛴 잔디 코트 대회도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